유기농단지 팔당농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유기농단지 팔당농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 한국농정 기자
  • 승인 2009.12.1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4대강 사업으로 쫓겨나갈 위기에 처한 팔당지역 인근 농민들의 유기농 단지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4대강 사업을 진행할 경우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과 양평군 일대의 유기농지 146㏊(43만8천평) 중 72㏊(21만여평)가 사라지고, 삶의 터전을 잃게 되는 농민도 100여가구에 달한다. 그래서 이 지역 농민들은 지난 6월부터 유기농단지를 지키기 위해 7개월째 정부와의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그동안 야당 등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방문, 이들의 싸움을 격려했고, 천주교 등도 합세해 종교행사를 열었으며, 법적 대응 뿐만 아니라 시민홍보전까지 벌이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요지부동이다. 팔당지역 유기농지가 포함된 한강9공구에 대한 4대강 사업 착공을 강행하려는 입장에 전혀 변함이 없다.

우리는 지금까지 팔당지역 유기농단지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그것은 이 지역에서 지난 30여년간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유기농업을 선도해 왔으며, 생산농민과 소비자들 사이에 믿음이 구축돼 현재 많은 유기농산물이 전국의 생활협동조합에 활발하게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역시 농업과 환경을 조화시켜 농업의 생산을 지속 가능하게 하는 농업형태로, 농업생산의 경제성 확보, 환경보전 및 농산물의 안전성 등을 동시에 추구하는 친환경농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지 않은가.

더욱이 이명박 대통령도, 김문수 경기도 지사도 이 지역의 유기농단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가 있다. 이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인 2007년 이 곳을 방문, 유기농은 한국농업의 대안이며, 이를 더욱 지원한다고 말했으며, 김 지사는 지난해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유기농연맹 모데나 총회에서 유기농 대회 개최지로 지정이 된 자리에서 “팔당은 한국유기농의 역사고, 팔당 유기농단지를 적극 지원하고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이를 뒤집고, 강을 살린다는 명분으로 농민들의 생존권을 빼앗고 오랜 유기농업의 터전을 사라지게 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도 세계유기농대회를 유치한 경기도가 팔당 유기농 단지의 유기농업이 수질오염의 원인이라는 잘못된 주장을 하면서 말이다.

이 지역 농민들의 주장이 아니더라도 팔당 유기농업 단지는 보존해야 하고 오히려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 정부와 경기도의 발상의 대전환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