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기농대회 유치하고 유기농단지 없앤다?
세계유기농대회 유치하고 유기농단지 없앤다?
  • 한국농정 기자
  • 승인 2009.09.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11년 세계유기농대회를 유치한 경기도가 개최장소인 팔당지역의 국내 최대 유기농단지를 없애겠다고 나서 이 지역 유기농업 농가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 단체의 강력한 비난을 사고 있다. 바로 정부의 4대강 정비사업 탓이다.

세계유기농대회는 2011년 9월 27일부터 10월 5일까지 9일간 남양주시와 인근 팔당지역에서 개최된다. 그런데 정부가 4대강 사업을 내세워 양수리-팔당상수원의 유기인증농지 72㏊를 단지 하천부지라며 강제수용하고, 그곳에 제방을 쌓고 도로와 공원을 만들겠다는 발표에 경기도가 찬성하고 나선 것이다.

김문수 지사는 지난 3일 열린 제24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에서 “식수원으로 하고 있는 상수원보호지역 팔당댐 안에 있는 농업은 아무리 그것이 친환경농업이라고 하더라도 2천500만 시민의 식수이기 때문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차제에 옮겨져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한다.

현재 정부는 10월말에 공사착공을 위해 밀어붙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렇게 되면 이 지역에서 유기농업에 종사하던 100여호의 농가는 쫓겨나게 되고, 결국 팔당 유기농업은 해체된다. 특히 이 지역에서 짧게는 10년 길게는 30여년간 유기농업을 일궈온 농민들이 수도권의 생활협동조합 소비자들과 연대하면서 전개해 온 유기농공동체운동도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급기야 세계유기농대회 유치에 함께 노력했던 사단법인 팔당생명살림, 팔당생명살림영농조합, 팔당생명살림소비자생협 등이 김 지사의 이같은 행태에 강력 반발하며, 세계유기농대회 한국조직위 탈퇴를 선언했다. 또한 조직위에 소속된 60여개 다른 단체도 참가여부를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세계유기농대회 유치에 앞장섰던 한국조직위원회 위원장이다. 유기농업이 없는 세계유기농대회를 치를 셈인가. 김 지사는 4대강 정비사업 지구내 친환경 농업지역 하천부지를 강제 수용하는 것에 반대하며, 친환경 유기농업을 보호ㆍ장려할 수 있도록 이를 정부에 적극 건의해야 마땅한 일이다.

더욱이 지금 세계는 지구온난화, 기후변화를 우려하면서 대안으로 로컬푸드 운동을 내세우고 있다. 농토를, 그것도 인간과 자연의 상생을 고려하며 경작한 그 옥토를 4대강 정비사업이라는 이름의 생태공원과 맞바꾸려 해서는 결코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