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봄감자 수확 “일손 구하기 어려워”
제주 봄감자 수확 “일손 구하기 어려워”
  • 한승호 기자
  • 승인 2020.05.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중국과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이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이날 봄감자 수확에 나선 농민은 “외국 인력 없이는 농사짓기가 정말 어려워졌다”며 “코로나가 더 장기화되면 농촌 일손 문제도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중국과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이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이날 봄감자 수확에 나선 농민은 “외국 인력 없이는 농사짓기가 정말 어려워졌다”며 “코로나가 더 장기화되면 농촌 일손 문제도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중국과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이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이날 봄감자 수확에 나선 농민은 “외국 인력 없이는 농사짓기가 정말 어려워졌다”며 “코로나가 더 장기화되면 농촌 일손 문제도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중국과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이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이날 봄감자 수확에 나선 농민은 “외국 인력 없이는 농사짓기가 정말 어려워졌다”며 “코로나가 더 장기화되면 농촌 일손 문제도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중국과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이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이날 봄감자 수확에 나선 농민은 “외국 인력 없이는 농사짓기가 정말 어려워졌다”며 “코로나가 더 장기화되면 농촌 일손 문제도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