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수확하는 농심, "수매가 kg 당 3,000원 안팎은 돼야"
마늘 수확하는 농심, "수매가 kg 당 3,000원 안팎은 돼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20.05.2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한 농민 부부가 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마늘대를 정리하던 농민은 “일손을 써야 하지만 현재 논의되는 농협 수매가가 너무 작다”며 “kg 당 3,000원 안팎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승호 기자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한 농민 부부가 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마늘대를 정리하던 농민은 “일손을 쓰기에는 현재 논의되는 농협 수매가가 너무 작다”며 “kg 당 3,000원 안팎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승호 기자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들녘에서 한 농민 부부가 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마늘대를 정리하던 농민은 “일손을 쓰기에는 현재 논의되는 농협 수매가가 너무 작다”며 “kg 당 3,000원 안팎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승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