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정신 계승, 역사 왜곡 처벌하라”
“오월정신 계승, 역사 왜곡 처벌하라”
  • 한우준 기자
  • 승인 2020.05.1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공동행동, 5.18 40주년 맞아 진상규명·책임자처벌 강조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진보시민단체들이 오월정신의 계승 및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다시금 강조했다. 특히 당시 미국이 군부와 한편이 돼 민중을 진압한 사실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며 정부의 자주적 자세를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빈민해방실천연대· 전국빈민연합·한국진보연대 등 민중공동행동 소속 시민단체들은 5.18 40주년인 18일 서울 광화문에서 주한 미국 대사관을 배경으로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한 과제 해결 촉구에 나섰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4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광주 학살의 피해자와 영령들에게 폭도니, 북한의 사주니 운운하며 제2, 3의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 발포명령자, 행방불명자들에 대한 진실은 가려진 채 전두환 일당으로부터 기득권을 물려받은 적폐 야당과 적폐 세력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민중들을 욕보이고 있다라며 기자회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제 민주노총과 시민단체들은 다시 한 번 그날을 기억하고, 이제는 40주기에 앞서 지난해 만들어진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거짓과 학살을 명명백백 밝혀내고 전두환을 단죄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그 총과 검에 승인도장을 찍어준 것은 미국이다. 기밀의 봉인이 풀릴수록 사실임이 확인되고 있다라며 한반도 평화체제의 이행과정이 미 정부의 욕심으로 중단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멈추면 쓰러진다는 결의와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대의만이 지금의 현실을 돌파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중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에서 민중은 이번 총선에서 항쟁의 정신을 부정하고 왜곡하며 폄훼해왔던 수구 적폐세력들에게 마지막 철퇴를 내렸으며, 이제 항쟁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세력은 더 이상 이 땅에 발붙일 곳이 없음을 선언했다라며 이제 정부와 새 국회는 이러한 민의를 따라, 미완의 과제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왜곡·폄훼 처벌을 위한 법제도적 정비에 나서야할 것이며 항쟁의 정신이 이 나라의 헌법 정신임을 정립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