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벗 따라 생활건강] 허리가 아파요① – 좌골신경통
[길벗 따라 생활건강] 허리가 아파요① – 좌골신경통
  •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 승인 2020.05.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좌골신경통은 좌골신경을 따라 통증이 생기는 병입니다. 흔히 엉덩이, 종아리, 발 등을 따라서 통증이 나타납니다. 좌골신경의 감염이나 신경 압박 손상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많은 경우 허리 디스크라고 부르는 하부 척추의 디스크 탈출에 의해 신경이 자극되면 나타납니다.

좌골신경통의 증상은 허리에서 시작해 엉덩이, 허벅지, 발까지 뻗치는 쑤시거나 타는 듯한 통증이 있습니다. 대체로 엉덩이로부터 뒤쪽과 옆쪽으로 통증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외에 다리에 저린 느낌이 들거나 감각이 떨어지거나 힘이 빠지는 증상이 있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좌골신경통은 갑자기 통증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종종 허리통증을 같이 느끼기도 합니다. 기침하거나 재채기를 하는 등 복부의 압력이 높아지는 행동을 할 때 통증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오래 앉아 있을 때도 통증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하부 척추의 디스크로 인해 생긴 좌골신경통이라면 무릎을 가슴 쪽으로 당기는 약간 웅크리는 자세를 취하게 되면 디스크가 확대되기 때문에, 통증이 줄어들면서 편안함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좌골신경통의 경우 치료하지 않아도 그냥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런 치료를 하지 않아도 절반 정도는 10일 이내에 통증이 좋아집니다. 75%는 한 달 이내에 통증이 좋아지는데요. 일부 30% 정도는 1년 이상 지속해서 통증이 계속돼 일상생활이 힘들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가까운 한의원을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으시는 게 좋습니다.

허리통증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한 가지 소개하겠습니다.

① 편안하게 눕고 양손은 손바닥을 아래로 향하게 해서 몸 옆에 편안하게 내려놓습니다.

② 이때 다리는 무릎을 세워줍니다.

③ 무릎을 오른쪽으로 천천히 내려준 다음 다시 가운데로 돌아옵니다.

④ 반대로 왼쪽으로 천천히 내려준 다음 가운데로 돌아옵니다.

⑤ 20~40회 정도 반복합니다.

허리에 디스크 관련 병이 없으신 분들도 오랜 시간 앉아서 일하고 난 뒤에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때는 이상근이라고 부르는 엉덩이 근육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이상근을 이완시켜주는 게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이상근 스트레칭 - 왼쪽 다리 기준으로 설명합니다.

① 양팔을 벌리고 편안하게 눕습니다.

② 왼쪽 발바닥이 오른쪽 무릎 바깥쪽 바닥에 닿도록 해서 왼쪽 무릎을 세워줍니다.

③ 그 상태에서 하체는 오른쪽으로, 상체는 왼쪽으로 가볍게 당겨줍니다. 이때 고개도 왼쪽으로 돌리고 시선도 왼쪽을 바라봐 줍니다. 잘 안 된다면 오른손으로 왼쪽 무릎을 잡고 가볍게 당겨주셔도 됩니다. 숨을 들이쉰 다음 편안하게 내쉬면서 당겨주시면 조금 더 편안합니다.

④ 3번을 3~4회 정도 반복합니다.

⑤ 왼쪽 발목을 오른쪽 무릎 위에 얹고 그대로 오른쪽 무릎을 세워줍니다. 이때 왼쪽 다리는 양반다리 할 때처럼 옆으로 자연스럽게 벌려주시면 됩니다. 이때 왼쪽 엉덩이에 통증이 심해서 이 자세를 하기 어렵다면 다시 3번으로 돌아가서 3~4회 반복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그래도 아프다면 무리하지 말고 다음 날 다시 시도해보시기 바랍니다.

⑥ 5번 자세에서 오른쪽 무릎을 가슴 쪽으로 당겨준다는 느낌으로 쭉 당겨줍니다. 이때 양손으로 오른쪽 무릎 아래를 잡고 당겨주시면 좀 더 편하게 당길 수 있습니다. 무리하지 마시고 천천히 심호흡하면서 편안하게 할 수 있는 만큼만 해주시면 됩니다.

⑦ 3~4회 반복해 줍니다.

이상근 문제가 아니어도 일반적인 좌골신경통에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으니 해주시면 좋습니다. 건강한 분들도 평소에 이렇게 한 번씩 엉덩이 근육을 풀어주시면 좋습니다. 특히 장시간 앉아서 생활하시는 분들은 틈틈이 자주 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