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이력제, 현실적 개선안 찾아야
계란 이력제, 현실적 개선안 찾아야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5.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계란 이력제 계도기간 만료가 다가오며 생산농가와 유통업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월부터 축산물 이력제를 닭·오리·계란까지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다만 유통단계에서의 이력제 시행은 오는 7월 1일까지 계도기간을 갖기로 했다. 계도기간 만료가 한 달 보름 남짓 남은 가운데, 특히 산란계농가와 계란유통업자들 사이에선 이력제 시행에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 산란계농가는 “공장처럼 계란을 일정한 수만 생산하는 게 아니다. 오늘 몇 개가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라며 “그런데 이력제 프로세스에 맞추다보니 남으면 전부 액란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난각에 웬만한 정보가 들어있는데 이력제까지 하라니 이해가 안 된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또 다른 산란계농가는 “계란 10개 포장하면 다 같은 계란인데 이력코드에 따라 수십개의 상품으로 나뉘게 된다. 생산부터 유통까지 관리하는 것도 벅찬데 이력제까지 따르려니 너무 벅차다”면서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부처간 협의를 하면 풀릴 사안 아니냐”고 아쉬워했다.

계란유통업체들도 늘어난 비용부담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 계란유통업체 관계자는 “이력제로 정상란인데도 버리는 알이 늘어났고 인건비 부담도 너무 크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 관계자는 “마트에선 아예 단일이력으로 계란을 납품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마트에 별도로 코드를 등록할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생산농가와 유통업자들은 계란 유통은 한우처럼 낱개 단위로 이뤄지지 않는데 쇠고기이력제와 흡사한 체계를 적용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계도기간 만료 이전에 정부당국과 소통을 통해 현실적인 개선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