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가 또 … 이번엔 오리였다
환경부가 또 … 이번엔 오리였다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5.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관계자 “고병원성 AI는 오리인플루엔자라고 불러야”
“일본, 오리 수입해 질병 유입창구 없다” … AI 막자고 수입하랴?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관계자가 부적절한 언행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환경부는 야생멧돼지에 대한 느슨한 대응으로 한돈농민의 원성을 사더니 이번 구설수로 오리농민의 분노까지 사게 됐다.

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실장은 최근 한 일간지 동물전문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조류인플루엔자(고병원성 AI)는 오리인플루엔자”라며 오리농장을 “질병 유입의 창구”라고 표현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김 실장은 지난 4일자 해당 인터뷰에서 고병원성 AI에 대해 “오리인플루엔자라 (이름)지어야 한다”라며 “정부가 정책적으로 오리농장 휴지기를 실시해 질병 유입의 창구가 엄청 줄어 바이러스가 닭으로 넘어갈 고리를 차단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닐하우스에 오리를 키우는 곳도 많아 수박 재배한 자리에 오리를 놓는다”고 덧붙였다.

또, 김 실장은 이 인터뷰에서 “전문가들이 왜 일본은 (고병원성 AI가) 크게 안 터지나 의문을 가졌다. 일본은 오리를 수입해 먹는다. 질병의 유입창구가 없는 것이다”라고도 말했다.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장을 오로지 질병 유입창구로 인식하다보니 축산물 수입에 대한 문제의식이 없음을 은연중에 내비친 것이다.

이에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김 실장의 사죄를 촉구했다. 오리협회는 성명에서 김 실장의 발언을 ‘망언’이라 못 박고 “그릇된 정보를 국민에게 퍼뜨려 어려운 오리산업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 공공기관의 한 공인으로서 과학적 근거가 없는 무책임한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실장은 인터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도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광역울타리를 방역대응으로 소개하면서 “멧돼지에 대해 연구한 게 없다. 어떻게 행동하는지 모르는데, 어떻게 바이러스를 막나?”라고 반문했다.

한돈농민의 생존이 달린 급박한 사안인 점을 감안하면 안일한 인식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한돈농민들은 국내에서 ASF가 발생하기 전부터 환경부에 거듭 대대적인 멧돼지 포획을 요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