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광역울타리로 못 막는다
ASF, 광역울타리로 못 막는다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5.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멧돼지 ASF 확진건수 580건 … “이제 장기대책 마련해야”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방역울타리에 의존한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을 대대적으로 손봐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ASF의 남진에 대비한 중장기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해 보인다.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야생멧돼지에서 발생한 ASF 확진건수는 총 580건이다. 특히 지난달엔 이전까지 ASF 확진 멧돼지를 발견하지 못했던 강원 양구군·고성군, 경기 포천시에서도 확진사례가 나왔다.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지난달 실시한 폐사체 일제수색 결과, 연천군 미산면 및 신서면 일부, 화천군 사내면 및 하남면 일부, 양구군 양구읍·방산면 지역은 일제수색에도 폐사체가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아직 ASF가 전파되지 않았거나 감염이 넓게 확산되지 않은 걸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달부터 동두천시, 가평군도 수색구역에 포함시켜 ASF 확산 징후를 조기에 파악하도록 폐사체 수색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제부터라도 장기적인 ASF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환경부가 지난달 27일 서울시 용산구에서 연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방역울타리에 의존한 현재 대책은 한계가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황주선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 박사는 “울타리로 구역화된 면적이 넓어 유럽처럼 극단적인 멧돼지 개체수 관리를 통한 단기근절 달성은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라며 “ASF가 추가적인 남하를 일으키지 않는다해도 경기·강원 북부지역은 토착화될 가능성이 높다. 이를 반영한 장기적인 대응방안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철훈 야생생물관리협회 부회장은 “올 봄 출산해 복원된 맷돼지 개체가 ASF 확산을 가속할 우려가 높다”라며 “환경부 펜스는 100㎏이 넘는 멧돼지에게 역부족이고 감염지역에 거주하는 엽사만으로는 멧돼지를 사전에 제거할 역량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현규 도드람양돈연구소 박사는 이 자리에서 “이미 광역울타리를 벗어난 ASF 양성 개체가 발견될 수 있고, 그런 상황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라며 “생산자들에게 울타리의 한계를 충분히 설명하고 1~2달 내에 종식이 불가능한 현실을 이해하도록 해서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 박사는 “생태전문가, 역학전문가, 방역전문가 등이 상시적으로 멧돼지 컨트롤에 참여하고 데이터와 분석자료를 공유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면서 “멧돼지와 집돼지를 하나로 보고 이동제한, 입식제한 등을 할 것인지, 분리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