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계란 881만개 버릴건가
매일 계란 881만개 버릴건가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4.0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용란선별포장업, 광역 EPC 확충해서 시행해야”
지역별 불균형 보이는데도 식약처 “큰 문제 없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식용란선별포장업 계도기간이 예정대로 만료되면 1일 881만개의 계란이 유통되지 못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광역 계란유통센터(Eggs Processing Center, EPC) 등이 더 확충될 때까지 유예기간을 더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과 관련해 1년의 계도기간을 부여한 바 있다. 정부는 계란 선별포장에 필요한 시설을 확보하고 생산자단체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계도기간을 운영했으며 오는 25일에 만료될 예정이다.

현장에선 아직 선별포장시설이 계란 생산량을 소화할만큼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달 25일 식용란선별포장업 계도기간 연장을 촉구하며 농가의 피해가 없을 때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역 EPC가 드문 상황에서 농협 또는 영농조합법인 등이 정부 지원을 통해 선별포장업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부분 1일 처리용량이 100만개 이하이며 1일 100만개 이상 대형 EPC는 2곳에 불과하다. 양계협회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서 수입하는 장비 도입이 어렵다”며 “HACCP(해썹) 교육 없이 허가부터 하는 부작용으로 당초 목적인 안전관리가 무색해지는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양계협회는 “허가받은 식용란선별포장업장만으로는 최소 60%의 농가는 계란 판매가 불가능하다”면서 “강원, 전북, 충북 등은 업체 수가 적어 계란판매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식용란선별포장업 허가현황을 보면 지난달 19일 현재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은 72건이지만 강원은 4건, 전북과 충북은 6건에 불과하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허가건수는 총 168건이지만 이 중 농장 내부에 시설을 설치한 건수가 82건이다. 농장 내부시설은 방역 문제로 사실상 외부계란 취급이 불가능하다”라며 “식약처와 농식품부 조사에 따르면 현재 처리용량으로도 다 충족한다고 하지만 이상과 현실은 다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시행했다간 계란 생산량의 30~40%는 선별포장업장을 찾지 못할 것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일 평균 식용계란 생산량은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총 4,520만개에 달한다. 가정용으로 공급되는 비율을 65%로 가정(2,938만개)하고 이 중에서 30% 물량이라면 881만개가 해당된다. 양계협회는 “현재로선 식용란선별포장업을 시행하기엔 큰 문제가 있다. 계도기간을 연장하고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 농가의 피해가 없다는 걸 확인한 뒤에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예정대로 계도기간을 만료해도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식약처 농축수산물정책과 관계자는 “현재로선 허가한 선별포장업장 처리량이 생산량을 충분히 넘어서고 있다”면서 “농장 내부 시설은 해당농장 계란만 처리한다고 가정해 계산해도 처리량이 생산량보다 더 크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역별 불균형 문제에 관해선 “계란은 수도권에 유통이 집중되기에 종합적으로는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