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무역, 쌀 가공식품 ‘포포면’ 미국 수출
NH농협무역, 쌀 가공식품 ‘포포면’ 미국 수출
  • 박경철 기자
  • 승인 2020.03.3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NH농협무역이 동송농협의 쌀 가공식품 ‘포포면’을 미국에 수출하는 가운데 지난 27일 경기도 하남 소재 물류센터에서 포포면의 상차가 진행되고 있다.
NH농협무역이 동송농협의 쌀 가공식품 ‘포포면’을 미국에 수출하는 가운데 지난 27일 경기도 하남 소재 물류센터에서 포포면의 상차가 진행되고 있다.

NH농협무역(대표이사 김재기)이 강원도 철원 동송농협(조합장 진용화)의 쌀 가공식품 ‘포포면’을 미국 LA지역으로 수출한다.

이번 수출은 NH농협무역과 동송농협이 해외박람회에 참가해 바이어를 발굴하는 등 수출시장 개척을 적극화한 결과다. NH농협무역은 현재 미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등으로 수출물량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NH농협무역은 “그동안 포포면의 미국 수출은 다른 수출품목과 함께 소량으로 진행됐으나, 이번엔 포포면 단독으로 컨테이너 단위 대량 수출의 쾌거를 이뤘다”며 “포포면 총 1,210박스를 실은 컨테이너는 지난 29일 부산항을 출발해 오는 4월 10일 미국 LA항구에 도착할 예정이며, 4월 중순 중으로 서부지역 한인마트에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김재기 NH농협무역 대표이사는 “이번 미국 수출로 쌀 생산농가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포포면, 쌀 누룽지, 소반 등 쌀 가공식품의 수출품목을 확대하고, 수출국도 호주, 유럽 등으로 다변화해 농업인 실익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