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차량번호인식 시스템 도입
가락시장 차량번호인식 시스템 도입
  • 권순창 기자
  • 승인 2020.03.2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가 4월 1일부터 가락시장에 차량번호인식(LPR) 시스템을 도입한다. 주차권 발권이나 주차택 필요 없이 카메라가 차량번호를 자동 인식해 주차요금을 정산하는 편의 시스템이다.

공사는 진작부터 LPR 시스템 도입을 추진했지만 가락시장의 짧은 곡선구간, 승용차-화물차 번호판 높이차이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에 맞춤형 LPR 카메라 구비와 사각지대 보조카메라 설치 등 보완책을 마련해 문제를 해결한 것이다.

공사는 LPR 시스템 도입으로 가락시장 교통질서가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용객들도 주차권 분실 및 훼손 걱정 없이 편리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호 사장은 “앞으로도 가락시장은 고객 중심의 변화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가락시장에 설치된 LPR 카메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가락시장에 설치된 LPR 카메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주차요금 정산 화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주차요금 정산 화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