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돈농장 차단방역 강화 당부
양돈농장 차단방역 강화 당부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3.1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다음달 중앙‧지자체 합동 점검 예고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방역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관한 농장단위 방역 강화를 거듭 당부하고 있다. 다음달엔 대대적인 농장 점검이 실시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는 ASF가 사육돼지로 전파되는 걸 차단할 수 있도록 양돈농장의 차단방역을 강조하고 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발생지점 주변 물웅덩이와 토양, 포획‧수색용 장비와 차량 등 환경에서도 바이러스가 30건 검출됐다”라며 “이달부터 민통선 내 영농활동이 본격화되며 경기북부뿐 아니라 다른지역의 양돈농장으로 전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중수본은 이달까지 전국 모든 양돈농장의 울타리, 조류 차단망 등 방역시설을 완비하고 축사 구멍메우기, 쥐덫 설치, 농장 둘레 생석회 도포, 야생동물 기피제 사용을 주문했다. 또, 차량 및 사람을 통한 전파를 차단하도록 외부차량 농장 내 진입금지, 농장 종사자 방역기본수칙 준수, 전실 설치 등을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실장급 이상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취약점을 발굴‧보완하고 각 지방자치단체에선 양돈농가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외국인노동자를 대상으로 17개국 언어로 번역한 방역수칙을 문자로 전송하고 방역수칙 리플릿을 배포하는 등 홍보도 계속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다음달엔 중앙‧지자체 합동 점검을 실시해 법령위반사항에 대해선 패널티를 부여할 계획이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가축질병 방역은 99%의 농가와 방역기관이 이행해도 남은 1%가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발생할 수 있다”면서 현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해 차단방역에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