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꾸러미로 코로나 대응
친환경 꾸러미로 코로나 대응
  • 강선일 기자
  • 승인 2020.03.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임산부 친환경지원 확대 통해 호응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지난 10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에 위치한 아산친환경학교급식생산자 영농조합법인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학교급식 중단으로 판로가 막힌 친환경농산물을 꾸러미용 상자에 담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0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에 위치한 아산친환경학교급식생산자 영농조합법인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학교급식 중단으로 판로가 막힌 친환경농산물을 꾸러미용 상자에 담고 있다. 한승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고 학교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친환경농가들의 피해가 크다. 이에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회장 김영재, 친농연)는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공동구매’를 시작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농식품부)도 정부 예비비를 활용해 임산부친환경농산물지원 시범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등 소비활성화 대책을 수립 중이다.

친농연의 꾸러미 공동구매 사업은 학교급식 중단으로 적체된 친환경농산물의 판로 확보 및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계획됐다. 현재 제주도연합사업단(064-722-9609)에서 한라봉 5kg(3만5,000원), 천혜향 5kg(3만7,000원)을,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031-250-2748)에서 경기친환경꾸러미(2만원, 시금치·얼갈이·아욱·깻잎·대파·애호박 등 포함. 현재 매진)를, 전북친환경연합사업단(063-532-2019)에서 전북보릿고개꾸러미(2만2,000원, 양파·딸기·모듬쌈채·쑥갓 등 포함)와 전북자연가 직꾸러미(3만2,000원, 감자·미나리·부추·아욱 등 포함)를 공급 중이다.

농식품부는 정부 예비비를 활용해 임산부친환경농산물지원시범사업 지원규모를 당초 계획한 4만5,000명에서 8만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중앙·지방정부 공무원, 농업관련기관·단체들도 코로나 피해 친환경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꾸러미 공동구매 캠페인을 진행한다.

또한 농협,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 유통조직들은 친환경농산물 특별판매행사를 진행한다. 농협은 특판행사를 다음달 1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올가홀푸드와 아이쿱생협에서도 학교급식 공급업체의 제철 친환경농산물을 함께 판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