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외식업 피해경감에 부심
정부, 코로나19 외식업 피해경감에 부심
  • 권순창 기자
  • 승인 2020.02.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한 외식소비 위축이 외식업체 경영난은 물론 농산물 가격하락의 요인이 되고 있다. 이에 지난 17일 농식품부·기획재정부 등 6개 정부 부처가 함께 ‘코로나19 대응 외식업 긴급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외식업체 경영안정을 위해 농식품부 외식업체육성자금 금리를 0.5%p 인하하고 기 발표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및 특례보증 신규공급 등 지원책을 추진한다. 세금 신고·납부기한 연장과 징수·체납처분 유예도 이뤄진다.

외식소비 활성화를 위해선 방문객이 급감한 아산·진천·제주 등에서 식사 영수증에 지역사랑상품권을 제공하거나 유명 셰프를 활용한 홍보활동을 추진한다. 정부·지자체 등 한시적 구내식당 의무휴무제를 확대하고 5월로 예정돼 있는 푸드페스타를 조기 개최할 예정이다.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전국 외식업소에 지침을 전파해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며, 지자체 보유기금으로 방역물품을 구입·배포하도록 했다. 위생·방역 우수 외식업소 사례는 각종 매체에 지속 노출시킬 계획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외식업계에서 위생관리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만큼, 국민여러분께서도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말고 어려움에 처한 외식업소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