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시대, 주 1회 친환경급식 확산 추세
기후위기 시대, 주 1회 친환경급식 확산 추세
  • 강선일 기자
  • 승인 2020.02.2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주형로, 친환경자조금)가 ‘에코 프라이데이’ 프로그램 확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외 일부 국가에서도 친환경 채식급식의 의무화를 시도하는 상황에서, ‘친환경식사’ 확대는 기후위기 시대를 대응하는 또 하나의 방책이라는 게 친환경농업계의 입장이다.

에코 프라이데이는 매주 금요일마다 적어도 한 끼는 친환경 지역먹거리로 구성된 식사를 하자는 캠페인이다. 지난해 8월 30일 친환경자조금은 경기도 광주시청 및 강원도 원주시 상지대학교와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청과 상지대 구내 식당에서 매주 금요일마다 친환경 식사를 제공하도록 한다는 내용이었다. 광주시의 경우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에코 프라이데이 시범운영 과정에서, 매월 둘째·넷째 주 금요일 점심에 1개 반찬 이상의 친환경 지역먹거리를 이용한 식단을 제공한 바 있다. 이는 전국 지자체 중 첫 사례다.

이어 친환경자조금은 지난해 12월 20일엔 경기도 고양시 참!좋은그레이스병원과 지난달 20일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와 에코 프라이데이 캠페인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해당 기관들은 매주 금요일, 꼭 금요일이 아니더라도 최소 하루를 에코 프라이데이로 지정하고, 친환경농산물 식재료를 이용한 구내 단체급식 식단을 제공하게 됐다.

한편 대전시 침례신학대학교는 지난해 9월 19일 친환경자조금과 에코 프라이데이의 확장판인 ‘에코 에브리데이’ 실천을 약속하기도 했다. 즉 매주 1회를 넘어 매일 대학 급식에서 최소 한 가지 이상의 친환경농산물을 식판에 올린다는 것이다.

기후위기 심화 상황에서 주 1회 이상 친환경급식 및 채식 실현은 국제적 추세이기도 하다. 특히 프랑스는 지난해 12월 국가 차원에서 주 1회 유기농 채식급식을 의무화했다. 프랑스채식협회·전국학부모협회·그린피스 프랑스 지부 등 3개 단체가 “지역 유기농산물 사용 장려와 기후위기 억제, 아이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학교에서 채식급식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2018년 10월 식품법(Loi Egalim) 개정안이 통과됐다. 개정안은 올해 안에 프랑스 학교급식 식재료의 절반을 지역산 유기농산물로 충당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편 벨기에의 겐트(Ghent) 시는 공공급식 단계를 넘어 전 도시적 차원에서 채식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세계 최초의 도시다. 겐트 시는 2009년 5월 13일부터 비영리단체인 ‘윤리적 채식 대안(EVA)’ 주도로 매주 목요일을 ‘채식의 날’로 삼고, 이 날만큼은 시민들이 채식을 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특히 생후 18개월~12세 사이의 어린이들에게 1주일에 한 번씩 채식 급식을 제공하고, 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무료 채식 수업을 진행한 게 주효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도시 인구의 50%가 매주 목요일 채식에 동참하며, 겐트 시내 120개의 식당이 목요일마다 채식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EVA 측은 “1년 동안 매주 목요일에만 채식해도 한 대의 차가 1,250km를 달리는 동안 내뿜는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며 채식 확대가 기후위기 극복의 방안 중 하나라고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