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소비자 ‘건강한 생산과정’ 정보 공유해야
생산자-소비자 ‘건강한 생산과정’ 정보 공유해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20.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소비자연대 주최 ‘친환경농업과 소비자의 상생협력을 위한 토론회’ 열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사)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이사장 이덕승, 녹소연) 주최로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용산구 삼경교육센터에서 ‘친환경농업과 소비자의 상생협력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사진).

이날 토론회에선 녹소연이 지난해 12월 6~13일에 걸쳐 진행한 ‘친환경농업 관련 소비자 의식조사(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만 20세 이상 소비자 중 농산물 구매경험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의식조사를 통해 친환경농업과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파악할 수 있었다.

조사 결과 중 눈여겨 볼 점은, 아직 다수의 소비자들이 친환경농산물의 개념을 ‘안전한 농산물(46.9%)’로 정의한다는 점이다. 친환경농산물을 ‘인간과 생태계의 건강 회복에 도움을 주는 농산물’이라 답한 이는 34%였다. 이는 과거의「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친환경농어업법)」이 친환경농업을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산업’으로 규정해 온 것과 무관하지 않다. 그 동안 정부와 지자체, 시민사회의 친환경농산물 홍보 과정에서도 ‘안전한 먹거리’란 내용은 빠지지 않았다.

소비자들은 왜 친환경농산물을 구매할까. 구매 경험자의 38%가 그 이유로 ‘건강과 영양’을 선택했고, 그 못지않게 ‘잔류농약 등으로부터의 안전(36.4%)’을 고른 이도 많았다. ‘생태계 및 환경보호’를 이유로 구매하는 이는 14.8%였다. 친환경농산물 구매 빈도는 월 2~3회 구매비율(27.2%)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주 1회(20.4%), 월 1회(14.9%) 순이었다. ‘구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였는데, 그 이유로 ‘가격이 비싸서(65.3%)’가 대다수를 차지했고, ‘기존 농산물에 만족하기 때문(16%)’, ‘농약을 안 치거나 덜 친 것인지 신뢰할 수 없어서(10.7%)’란 답변이 뒤를 이었다.

올해 이뤄진 친환경농어업법의 ‘생태환경 보전’ 성격으로의 정의 개정에 대해선 과반수 이상의 소비자들이 동의하는 분위기다. 친환경농업 정의 개정에 대해 ‘어느 정도 동의한다’는 소비자가 50.1%, ‘전적으로 동의한다’는 소비자가 6.7%였다. 동의하지 않는 비율은 7.5%다. 녹소연 측은 이 설문결과를 근거로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이 이어진다면 친환경농업에 대한 균형잡힌 인식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유병덕 이시도르지속가능연구소장은 지난 2017년 말 337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 중 농약잔류허용기준(MRL) 대비 유기농 달걀에 허용할 수 있는 비의도적 혼입 잔류농약 허용 한계를 ‘0’으로 고른 이들은 25.6%에 불과했다. 나머지 75%는 정도의 차이는 있어도 유기농축산물에서 비의도적 혼입으로 인한 잔류농약은 허용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유 소장은 이와 함께 “같은 조사에서 MRL 기준 1/20의 비의도적 농약이 검출된 유기농 달걀을 88.6%의 소비자가, 1/10이 검출된 것을 63.2%의 소비자가, 관행 달걀 대비 1.5배 높은 가격을 감수하고 구매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유 소장은 “생산과정이 건강하다는 걸 알게 된다면 소비자들도 친환경농산물을 수용할 의향이 있다”며 “이에 발맞춰 정부와 언론에서도 소비자들에게 친환경농업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줘야 하며, 정부의 친환경인증 방식도 ‘결과 중심’에서 ‘과정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