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현장선 쓴소리 이어져
방역현장선 쓴소리 이어져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서 방역관리 세미나 열려 … “이게 방역인가 허무해”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정부는 가축전염병 방역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지만 현장에서 방역업무를 맡은 담당자들의 의견은 달랐다.

건국대학교 산학협력단(최농훈 교수 연구실)은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축산현장의 방역관리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선 주로 지방자치단체 방역담당자들이 현장방역에 관한 발표를 진행했다.

최권락 경기도 수의정책팀장은 “경기지역엔 한돈농가가 1,321곳인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뒤 922개의 초소를 설치했다. 현재는 한강 이북지역에서 운영 중이다”면서 “살처분 돼지를 호기호열처리한 곳에서 핏물이 흘렀는데 이 곳에서 4만 7,000여두를 처리했다. 지금은 다 처리해서 한달 뒤에 가보니 사체냄새는 안 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 팀장은 “정부에서 시군단위 살처분을 발표할 때 이게 방역인가 참 허무했다”라며 “농가들은 생계안정자금 지원만으로는 힘들다. 살처분보상금도 외상으로 받은 사료값 때문에 회사가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기지역은 ASF 발생으로 한돈농가 208곳(37만4,917두)에서 수매 및 살처분을 집행했다. 또, 경기도는 자체적으로 300두 이하 소규모농가 117곳에서 수매 및 도태를 추진해 1만224두를 처리한 바 있다.

유기조 충북 동물위생실험소장은 “농장에 강판으로 울타리를 치는 사업을 하는데 태풍이 오면 쓰러질 수 있다”라며 “촘촘한 철망이면 충분하다고 본다. 보여주기식 방역은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유 소장은 “거점소독소 바닥이 들뜨고 있는데 사용한 소독약을 따로 보관하는 저류장치를 설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완을 해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회를 맡은 이중복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는 “정부가 대처를 세게 하다보니 피해가 컸다. 과연 방역을 어떻게 해야 잘하는 것인지 어려운 문제다”라며 정부와 현장이 방역효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진단했다.

건국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축산현장의 방역관리 세미나를 열었다.
건국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축산현장의 방역관리 세미나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