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정거버넌스 시작은 농민수당부터”
“충북 농정거버넌스 시작은 농민수당부터”
  • 안기원 기자
  • 승인 2019.12.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단협, 4차 농정포럼 세미나 개최
농민들, 농민수당 제도화에 뜨거운 관심

[한국농정신문 안기원 기자]
 

충북농단협이 주관하는 ‘함께하는 충북농정포럼’ 4차 세미나에서 토론자들이 충북 농민수당 필요성과 시행방안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충북농단협이 주관하는 ‘함께하는 충북농정포럼’ 4차 세미나에서 토론자들이 충북 농민수당 필요성과 시행방안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충북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서원복)가 주관하는 ‘함께하는 충북농정포럼’이 지난 16일 4차 세미나를 열고 ‘충북 농정거버넌스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에는 충북지역의 농민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강의에 나선 김호 단국대 환경자원경제학과 교수는 충남3농혁신위원회의 사례를 들며 충북 농정거버넌스의 방향에 대해 발제했다. 김 교수는 “농업·농촌 문제를 이대로 두고는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가지 못한다. 농업이 없는 나라는 없다”며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농정의 주체는 농민과 현장이 돼야 한다. 현재는 지자체장의 의지에 거버넌스 운영이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대화·소통·협력을 기본으로 법적·제도적 근거를 마련해 농정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박형백 전농 충북도연맹 사무처장, 박희남 한여농 충북연합회 정책부회장, 이상정 충북도의원, 이지현 충북4-H연합회 회원, 유훈모 충북도청 정책자문위원이 토론자로 나섰다. 박형백 사무처장은 “농민과 관이 시작하는 협치는 현재 주민발의 돼 있는 농민수당 조례 제정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어지는 토론은 모두 농민수당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분위기로 진행됐고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별히 박희남 한여농충북연합회 부회장은 거버넌스 운영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하며 “여성농민에게 꼭 필요한 여성바우처를 개별 여성농민단체 독자적으로 증액시키기는 힘들다. 거버넌스에서 충분히 논의해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농민수당에 대한 현장 농민들의 요구가 높은 가운데 주민발의 청구서명으로 충북도에 접수돼 있는「충북 농민수당 지급에 관한 조례」제정에 충북도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