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업체도 ASF로 피해 심각
가공업체도 ASF로 피해 심각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12.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매시장 안정화·운영자금 지원사업 개선 요청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축산물가공업체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피해가 심각해 정부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가공업체들은 운영자금 지원사업의 수혜도 받지 못하고 있어 개선책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ASF 발생으로 경매가격이 요동치고 공급물량이 급감하며 가공업체도 적잖은 경영피해를 입은 걸로 보인다. 이에 협회는 농림축산식품부에 이동제한 기간 동안 도매시장 가격공시 제외와 가공업체 지원책을 주문했다.

이선우 육류유통수출협회 국장은 “생산중지로 물량이 없는데 인건비 등 고정비는 계속 지출되니 어렵다”면서 “특히 경기북부지역 한돈농가와 거래한 가공업체들은 돼지를 조달받을 곳이 없어 가동률이 떨어지고 거래처를 잃어가고 있다”고 사정을 전했다. 또, “도매시장 안정화가 필요한데 이에 관해 연구용역을 거쳐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선 축산물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운영자금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정작 가공업체들은 이 사업의 혜택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농식품부 축산물도축가공업체 지원사업을 살펴보면 532억원의 예산이 배정돼 있으며 일반도축장 및 식육포장처리업체는 2~3%의 금리(1개소당 5억원 이내)로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가공업체들은 도축장 부지 내에 소재해야 하며 소비자 직접 판매 비중이 전체 작업물량의 70% 이상이어야 지원자격이 주어져 ‘그림의 떡’에 불과한 실정이다. 협회는 농식품부가 이 사업을 패커 육정 정책과 연계하며 정책효과가 낮아졌다고 보고 있다.

이 국장은 “지난해 이 사업에 240억원이 배정됐지만 지원하는 업체가 없어 대다수 금액이 불용처리됐다”라며 “올해는 도축장 자금과 통합해 운영하는데 여전히 가공업체는 지원을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공업체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으려면 현재 2~3%에 달하는 금리를 인하하고 지원자격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