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의 새로운 발견, ‘대한민국 농업박람회’에서!
농업의 새로운 발견, ‘대한민국 농업박람회’에서!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11.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농정원, 지난 22일 aT센터에서 사흘간 개최
‘안전하고 깨끗한 농업, 미래 혁신 산업’ 메시지 전달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 제1전시장 식생활교육경기네트워크 부스에서 외국인 관람객이 쌀눈을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있다.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 제1전시장 식생활교육경기네트워크 부스에서 외국인 관람객이 현미경으로 쌀눈을 관찰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농정원)이 ‘농업의 새로운 발견’이란 주제로 ‘대한민국 농업박람회’를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1‧2전시장에서 개최했다.

이번 박람회에선 첨단농업 및 최신 식품‧유통 트렌드, 귀농‧귀촌 및 사회적 농업 등을 설명하고, 농업 생산부터 소비‧생활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실물 전시했다. 특히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세대에게 투자 가치가 높은 ‘미래 혁신 산업’으로서의 농업을 제시하는 한편, 일반 국민에게는 안전하고 깨끗한 농업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전시관을 주제별로 나눠 운영했다.

제1전시장 ‘농업 혁신관’은 농식품 분야에 적용된 첨단 기술과 트렌드 등 농식품혁신 사례 제시에 초점을 맞췄다. 첨단 농업관에선 스마트팜‧드론 등 첨단기술이 접목된 농업 생산 환경과 논‧밭을 실제로 구현해 농작물의 생육 현장을 전시‧체험할 수 있게 했고, 유통‧식품관은 가정간편식 등의 최신 식품 트렌드와 배달 로봇 등을 소개하며 농식품 소비 트렌드 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운영했다.

제2전시장 ‘농업‧농촌 탐험관’은 청년농민 창업 및 로컬푸드, 귀농‧귀촌 등 변화하는 우리 농업‧농촌을 엿볼 수 있게 구성됐다. 농촌 생활관에선 귀농‧귀촌 원스톱 상담을 진행했고, 청년농민과 함께 하는 도농교류 프로그램으로 귀농‧귀촌 희망자 등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아울러 박람회에서는 농업교육 성과 토론회와 농업마이스터대학 10주년 기념식, 대한민국 우수품종상 시상식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됐으며, 공공기관 및 지자체, 민간기업 등 약 122개 단체가 참여했다.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 제2전시장에서 귀농‧귀촌 상담이 진행 중이다.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 제2전시장에서 귀농‧귀촌 상담이 진행 중이다.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에 방문한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청년두드림센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지난 22일 ‘대한민국 농업박람회’에 방문한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청년두드림센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대한민국 농업박람회’가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치러진 가운데 청년농민들의 요구사항이 전시장 한 편을 장식했다.
‘대한민국 농업박람회’가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치러진 가운데 청년농민들의 요구사항이 전시장 한 편을 장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