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75
이 땅의 농부 275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1.2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순(65, 전남 순천시 안풍동)
“기계로 베도 이렇게 안 걸린 게 많아. 쫓아다니면서 다 확인중이여. 힘들제. 시간도 배로 걸리고. 다른 논도 똑같애. 그냥 다 쓰러졌응게.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태풍)까지 와서 싹 엎어졌는디 말 다했제. (나락) 세우다가 말았어. 별 소용도 없고. 멀리서 보면 (논이) 시퍼래. 싹이 나서. 한 40년 농사지었지만 이런 건 처음이여. 온전한 게 없단께.” 
“기계로 베도 이렇게 안 걸린 게 많아. 쫓아다니면서 다 확인중이여. 힘들제. 시간도 배로 걸리고. 다른 논도 똑같애. 그냥 다 쓰러졌응게.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태풍)까지 와서 싹 엎어졌는디 말 다했제. (나락) 세우다가 말았어. 별 소용도 없고. 멀리서 보면 (논이) 시퍼래. 싹이 나서. 한 40년 농사지었지만 이런 건 처음이여. 온전한 게 없단께.”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기계로 베도 이렇게 안 걸린 게 많아. 쫓아다니면서 다 확인중이여. 힘들제. 시간도 배로 걸리고. 다른 논도 똑같애. 그냥 다 쓰러졌응게.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태풍)까지 와서 싹 엎어졌는디 말 다했제. (나락) 세우다가 말았어. 별 소용도 없고. 멀리서 보면 (논이) 시퍼래. 싹이 나서. 한 40년 농사지었지만 이런 건 처음이여. 온전한 게 없단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