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단협, 축산업 이미지 쇄신 의지 담은 결의문 발표
축단협, 축산업 이미지 쇄신 의지 담은 결의문 발표
  • 장희수 기자
  • 승인 2019.11.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업계 스스로 달라질 것”

[한국농정신문 장희수 기자]

축단협 및 축산단체들은 지난 19일 전국 각지에서 개혁의지를 담은 대국민 결의문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표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제공
축단협 및 축산단체들은 지난 19일 전국 각지에서 개혁의지를 담은 대국민 결의문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표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제공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 축단협)는 국민에게 축산업에 대한 좋은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축산단체들의 자정적 개혁의지를 밝혔다.

축단협은 지난 19일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 기자실에서 대국민 결의문을 발표했다.

축산업은 가축질병, 가축분뇨 무단방류 및 냄새 등의 문제로 많은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축단협은 부정적 이미지를 쇄신하고자 △안전한 축산물 공급 △철저한 방역관리 △주기적인 축사관리 △분뇨냄새 최소화 △동물복지 지향 등을 약속했다.

또한 축단협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우리 스스로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길임을 자각했다”며 “미생물 제제 사용과 냄새저감시설을 설치하고 다시는 가축분뇨가 무단으로 방류되지 않도록 하겠다. 기본적인 방역수칙과 안전 사용기준을 철저히 준수하며, 관행적으로 해오던 부분들도 개선점을 찾아 단계적으로 바꾸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홍길 축단협 회장은 “오늘 대국민 약속을 통해 더욱 신뢰받는 축산업을 만들겠다. 농협과 자조금을 통해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등 국민들에게 보답하고 곁에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