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 한돈농민에 자금 지원
살처분 한돈농민에 자금 지원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11.1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선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도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어려움에 처한 한돈농민에게 긴급 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전국 각지에선 한돈 소비홍보 행사가 열려 눈길을 모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지난 7일 ASF 발생으로 돼지살처분 및 수매·도태에 참여한 농가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약 53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자금은 사육규모 등에 따라 농가당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한다.

한돈 소비를 살리려는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8일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주최로 국회도서관에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엔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황주홍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과 여야 의원들이 참석해 돼지고기 요리를 시식하며 한돈의 안전성을 알렸다.

한편,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한돈자조금)는 12일 ASF 방역지원에 도움을 준 경기지역 군부대를 방문해 5,000만원 상당의 한돈을 전달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하태식 한돈자조금 위원장은 이날 육군 제1군단사령부(군단장 황대일 중장)를 방문해 군장병들을 대상으로 삼겹살 회식과 한돈 바비큐 시식회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