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초기가 말을 안 듣네"
"예초기가 말을 안 듣네"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1.1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전남 순천시 송광면 이읍리 들녘에서 콩대를 자르던 박영탁(80)씨가 작업 도중 예초기를 손보고 있다. 박씨는 “오늘 중으로 콩대를 모두 꺾으려 하는데 시동이 안 걸려 말썽”이라며 “타작해봐야 알겠지만 올해 콩 농사는 알곡이 여물 때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실패작”이라며 씁쓸해했다. 
지난 11일 전남 순천시 송광면 이읍리 들녘에서 콩대를 자르던 박영탁(80)씨가 작업 도중 예초기를 손보고 있다. 박씨는 “오늘 중으로 콩대를 모두 꺾으려 하는데 시동이 안 걸려 말썽”이라며 “타작해봐야 알겠지만 올해 콩 농사는 알곡이 여물 때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실패작인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전남 순천시 송광면 이읍리 들녘에서 콩대를 자르던 박영탁(80)씨가 작업 도중 예초기를 손보고 있다. 박씨는 “오늘 중으로 콩대를 모두 꺾으려 하는데 시동이 안 걸려 말썽”이라며 “타작해봐야 알겠지만 올해 콩 농사는 알곡이 여물 때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실패작인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