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농업계 “반복되는 ‘왕우렁이 논란’ 끝내야”
친환경농업계 “반복되는 ‘왕우렁이 논란’ 끝내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11.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0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 열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제30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가 지난달 28일 충남 아산시 푸른들영농조합법인에서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최근의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종 지정 논란을 중심으로 각종 현안을 논의했다.
제30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가 지난달 28일 충남 아산시 푸른들영농조합법인에서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최근의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종 지정 논란을 중심으로 각종 현안을 논의했다.

친환경농업계가 주기적으로 반복된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종 지정 논란을 이번에야말로 끝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환경농업단체연합회(회장 곽금순, 환농연)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이용범, 농과원)은 지난달 28일 충남 아산시 푸른들영농조합법인에서 제30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 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선 최근 대두되는 ‘왕우렁이 논란(본지 872호 <친환경농업계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반대”> 참조)’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

환경부는 왕우렁이의 생태계 교란종 지정 건에 대한 의견을 지난달 20일까지 받았다. 문제는 그럼에도 정작 친환경농민단체들과 농림축산식품부엔 지난달 18일, 그러니까 의견 수렴 마감 이틀 전에나 관련 고지가 전달됐단 점이다.

박종서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사무총장은 위 상황을 지적하며 “정부 부처 간 칸막이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박 사무총장은 “2007년에도 이번처럼 왕우렁이의 생태계 교란종 지정 문제가 대두됐다가 다양한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나아간 바 있다. 그럼에도 매번 주기적으로 이 논란이 반복되는 상황”이라며 “왕우렁이 이용에 따른 이익이 제초제 사용에 따른 이익보다 크다는 증거는 각종 연구와 현장조사를 통해 입증됐다. 친환경농업계와 농식품부, 농진청이 힘을 합쳐 이제야말로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낙현 농식품부 친환경농업과장은 “(왕우렁이 건에 대해)환경부로부터 직접 의견을 받는 게 아니라 법무부 법무담당관실 측을 통해 받는 구조인데, 해당 부처들은 왕우렁이가 친환경농업에서 효자 역할을 한다는 인식을 못하는 상황”이라며 “다행히 의견 수렴 마감 이틀 전에 알게 돼 적극적으로 환경부에 이의제기를 했다. 또한 일부 지자체와 환경운동연합에서도 왕우렁이의 친환경적 역할이 크다는 내용의 반대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최 과장은 이어 “농식품부, 환경부 등 정부부처들은 오는 5일 왕우렁이 지정 건에 대한 협의회를 진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곽금순 환농연 회장은 “왕우렁이에 대해 생태계 교란종이란 딱지가 붙으면 친환경먹거리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도 대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이 문제를 막기 위해서라도 친환경농업계가 힘을 합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