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순 촌로 “마음만은 여전히 농사지어”
구순 촌로 “마음만은 여전히 농사지어”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0.2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전남 곡성군 입면 창정리 마을 입구에서 김옥임(90, 오른쪽) 할머니와 마을 주민이 잘 말려 놓은 콩 껍질을 까고 있다. 김 할머니는 “이젠 소일거리 삼아 이런 일만 하지만 아직 마음만은 여전히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콩은 삶아서 메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전남 곡성군 입면 창정리 마을 입구에서 김옥임(90, 오른쪽) 할머니와 마을 주민이 잘 말려 놓은 콩 껍질을 까고 있다. 김 할머니는 “이젠 소일거리 삼아 이런 일만 하지만 아직 마음만은 여전히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콩은 삶아서 메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28일 전남 곡성군 입면 창정리 마을 입구에서 김옥임(90, 오른쪽) 할머니와 마을 주민이 잘 말려 놓은 콩 껍질을 까고 있다. 김 할머니는 “이젠 소일거리 삼아 이런 일만 하지만 아직 마음만은 여전히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콩은 삶아서 메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Tag
#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