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바인으로 추수를 해도…
콤바인으로 추수를 해도…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0.2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차례나 연이어 들이닥친 태풍으로 인해 추수에 나선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난 14일 전북 남원시 산동면 대기리 들녘에서 한 농민이 콤바인으로 쓰러진 벼를 추수하고 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유병섭(78)씨는 “콤바인으로 작업해도 탈곡이 안 된 벼들이 볏짚 안에 그대로 있다”며 “쓰러진 정도에 따라 수확량도 크게 차이가 날 것 같다”고 말했다. 
세 차례나 연이어 들이닥친 태풍으로 인해 추수에 나선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난 14일 전북 남원시 산동면 대기리 들녘에서 한 농민이 콤바인으로 쓰러진 벼를 추수하고 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유병섭(78)씨는 “콤바인으로 작업해도 탈곡이 안 된 벼들이 볏짚 안에 그대로 있다”며 “쓰러진 정도에 따라 수확량도 크게 차이가 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세 차례나 연이어 들이닥친 태풍으로 인해 추수에 나선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난 14일 전북 남원시 산동면 대기리 들녘에서 한 농민이 콤바인으로 쓰러진 벼를 추수하고 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유병섭(78)씨는 “콤바인으로 작업해도 탈곡이 안 된 벼들이 볏짚 안에 그대로 있다”며 “쓰러진 정도에 따라 수확량도 크게 차이가 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