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란계 사육면적 확대, 앞당겨 시행하자”
“산란계 사육면적 확대, 앞당겨 시행하자”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10.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계협, 간담회 열고 A형 케이지 제외한 조기시행 제안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계란 생산자단체인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자발적으로 사육면적 확대를 앞당겨 시행해 줄 것을 요구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육환경 개선을 바라는 소비자의 요구와 과잉생산 사태가 겹치면서 생산자 스스로 계란 생산 감축을 감내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양계협회와 김현권 국회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산란계 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 간담회를 열었다. 이홍재 양계협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선제적으로 사육환경 개선에 나서려 한다”면서 즉각적인 사육면적 확대에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다.

산란계 사육면적은 지난해 7월 축산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수당 0.05㎡에서 수당 0.075㎡로 늘어났다. 단, 기존농장은 오는 2025년 8월까지 사육면적 확대가 유예됐다. 이 회장은 시행령 시행 시기는 앞당기되 사육수수가 50%나 줄어드는 A형 케이지 농장만 종전대로 유예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이다.

양계협회는 사육면적 확대 논의가 시작될 때부터 반대 입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계란의 공급과잉 사태가 장기화되며 사육수수 조절 방안으로 사육면적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남기훈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은 “현재 계란은 과잉생산 상태로 이왕 2025년부터 사육면적을 늘려야 한다면 지금 이 시점에선 앞당겨도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라며 “이제는 생산성만 발전해선 안 되고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질적인 발전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유통상인 대표와 소비자 대표는 환영의 뜻을 보였다. 김낙철 계란유통협회장은 “(양계협회가)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 입장을 밝힌 데 감사를 표하고 싶다”라며 “공급과잉이 되면 가격이 폭락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어느 정도로 사육수수가 정착되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역시 “계란 가격이 올라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을 주장하는 건 생산자의 변화 시도라고 본다”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일부 산란계농가들은 여전히 사육면적 확대를 반대해 실제로 조기 시행이 이뤄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 김동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과 사무관은 “양계협회가 자발적으로 나선다면 정부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전체 사육농가의 입장을 반영해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형 케이지 농가를 제외하면 형평성 문제가 있을 것 같다. 어느 정도 여유를 두고 함께 시행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한양계협회와 김현권 국회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산란계 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 간담회를 열었다.
대한양계협회와 김현권 국회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산란계 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 간담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