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380만톤 안팎
올해 쌀 생산량 380만톤 안팎
  • 원재정 기자
  • 승인 2019.10.0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신곡수요량과 공급량 ‘균형’
전남지역 작황, 태풍 ‘타파’ 변수

[한국농정신문 원재정 기자]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75만톤에서 381만3,000톤이 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신곡 예상수요량이 380만톤인 점을 감안하면 수급균형 수준으로 내다봤다. 다만 태풍 ‘타파’의 영향이 변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농식품부)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 농경연)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농진청)의 2019년 벼 생산량 예측자료를 통해 올해 생산량은 최저 375만톤에서 최고 381만3,000톤으로 어림잡았다.

먼저 농경연은 올해 쌀 단수가 전년보다 감소해 10a당 517~522kg이라고 전망했다. 예상 생산량은 377만3,000~381만3,000톤이다. 벼 초기 생육은 지난해와 같은 폭염과 고온이 없어 8월 중순까지 매우 양호했으나, 8월 하순 이후 기상여건이 악화돼 생육 초기보다 작황이 나빠졌다. 지역별로 경남북이 특별한 재해가 없어 벼 생산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충청은 예년과 비슷하다. 그러나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전남은 단수가 다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농진청은 10a당 단수 515~520kg을 기준으로 쌀 생산량은 375만8,000~397만5,000톤으로 예측하고 있다. 태풍 ‘타파’에 영향을 받는다면 올해 신곡 생산량은 375만1,000~378만8,000톤 가량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쌀 생산량이 최소 9만5,000톤에서 10만2,000톤 줄어든다는 계산이 나온다.

농식품부는 올해 신곡 예상수요량을 380만톤으로 산정했다. 이에 따라 2019년산은 수요량 보다 3만톤 부족하거나 1만톤 남아 모처럼 수급균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