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 수확은 하나 … “밭떼기 거래도 사라져”
양배추 수확은 하나 … “밭떼기 거래도 사라져”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0.0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의 한 고랭지밭에서 박병영씨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양배추를 수확하고 있다. 박씨는 “원래 3개씩 한 망에 담았는데 박스 포장으로 바뀌면서 5개 정도 담고 있다. 한 상자에 최소 만원은 나와야 하는데 지금은 절반도 안 된다. 값이 없으니 상인들이 안 가져가 밭떼기 거래도 사라졌다. 정말 내버릴 수 없어서 작업하는 것”이라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다.
지난 1일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의 한 고랭지밭에서 박병영씨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양배추를 수확하고 있다. 박씨는 “원래 3개씩 한 망에 담았는데 박스 포장으로 바뀌면서 5개 정도 담고 있다. 한 상자에 최소 만원은 나와야 하는데 지금은 절반도 안 된다. 값이 없으니 상인들이 안 가져가 밭떼기 거래도 사라졌다. 정말 내버릴 수 없어서 작업하는 것”이라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다.
지난 1일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의 한 고랭지밭에서 박병영씨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양배추를 수확하고 있다. 박씨는 “원래 3개씩 한 망에 담았는데 박스 포장으로 바뀌면서 5개 정도 담고 있다. 한 상자에 최소 만원은 나와야 하는데 지금은 절반도 안 된다. 값이 없으니 상인들이 안 가져가 밭떼기 거래도 사라졌다. 정말 내버릴 수 없어서 작업하는 것”이라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다.
지난 1일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의 한 고랭지밭에서 박병영씨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양배추를 수확하고 있다. 박씨는 “원래 3개씩 한 망에 담았는데 박스 포장으로 바뀌면서 5개 정도 담고 있다. 한 상자에 최소 만원은 나와야 하는데 지금은 절반도 안 된다. 값이 없으니 상인들이 안 가져가 밭떼기 거래도 사라졌다. 정말 내버릴 수 없어서 작업하는 것”이라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1일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의 한 고랭지밭에서 박병영씨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양배추를 수확하고 있다. 박씨는 “원래 3개씩 한 망에 담았는데 박스 포장으로 바뀌면서 5개 정도 담고 있다. 한 상자에 최소 만원은 나와야 하는데 지금은 절반도 안 된다. 값이 없으니 상인들이 안 가져가 밭떼기 거래도 사라졌다. 정말 내버릴 수 없어서 작업하는 것”이라며 답답한 상황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