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농업계, 푸드플랜 위한 연대체 만든다
친환경농업계, 푸드플랜 위한 연대체 만든다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9.2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범(凡)친환경·먹거리운동 진영이 민·관협치에 따른 ‘진짜 푸드플랜’ 추진을 위한 연대체 결성에 나섰다. 농민단체들과 생협조직, 먹거리운동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24일 대전시 KT인재개발원에 모여 푸드플랜 활성화 문제 관련 워크숍을 진행했다.

친환경농업계는 올해 상반기부터 ‘지속가능한 먹거리연대(먹거리연대, 가칭)’란 이름으로 연대체를 준비 중이다. 정부 푸드플랜이 지역농산물 유통 중심 정책에만 치우치는 상황에서, 친환경농업계는 민·관협치 강화로 다양한 영역의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푸드플랜을 만듦으로써 지속가능한 먹거리체계를 만들고자 한다.

먹거리연대는 각 시·군·구 먹거리연대 조직을 기본단위로 삼으며, 시·군·구 조직을 주체로 하는 광역단위 먹거리연대 조직이 모여 전국 연대체를 구성하는 체계이다. 각급 단위의 구성 회원은 단체단위 회원제로 하되, 개인회원(예컨대 학계·연구기관·언론인·먹거리위원회 참여위원 등)도 가입시킴으로서 다양한 계층을 포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워크숍 참가자들은 정부 주도 푸드플랜의 변화를 촉구했다. 이정삼 농식품부 유통정책과장이 발표한 정부 푸드플랜은 기존 방침과 큰 차이가 없었다. 공공기관·군급식 로컬푸드 공급비중을 높여 지난해 기준 4.2%였던 로컬푸드 유통비중을 2022년까지 70%로 늘리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정부 푸드플랜엔 구체적으로 민·관협치를 어떻게 강화할지에 대한 내용도 부족하다. 차흥도 로컬푸드전국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은 “푸드플랜 추진 과정에서 기초지자체 공무원의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며 이정삼 과장에게 역량 강화 계획을 물었다. 이 과장은 “지역에서 4명 이상, 즉 공무원과 시민사회 관계자 등 4명 이상이 조를 짜 aT 유통교육원에서 6주 간 합숙훈련을 받았는데 효과가 좋았다. 시간이 없어 못 오는 이들에겐 컨설턴트가 찾아가서 교육한다. 이러한 방식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김정숙 식생활교육부산네트워크 대표는 “내가 그 6주 교육을 공무원들과 같이 받았는데 그 공무원들은 얼마 안 가 전부 바뀌었다”며 “공무원이 자주 바뀌어 업무 지속성이 떨어질 뿐더러 푸드플랜에 관심 갖고 달려드는 공무원도 찾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여전히 민·관협치에 나서지 않는 지자체도 많다. 전남 장성군 푸드플랜 논의에 참여 중인 전오성 한마음공동체 영농조합법인 전무이사는 “푸드플랜 컨설팅 과정에서 농민들 입장이 반영되게끔 노력 중인데, 관에선 지역 소비자·생산자를 지금 참여시키면 계획 추진이 늦어진다며 행정이 먼저 계획을 짜고 민간진영을 나중에 참여시키겠다는 식”이라며 “지난 19일 열린 장성군 푸드플랜 비전 선포식 때도 이미 행정에서 계획을 짠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