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추분 … “참깨 정선해요”
오늘 추분 … “참깨 정선해요”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9.2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 ‘추분’인 23일 경북 예천군 지보면 마전리의 공터에서 한 농민부부가 햇볕에 잘 말린 참깨를 풍구에 넣어 이물질 등을 골라내는 정선 작업을 하고 있다. 약 1,200평의 밭에서 참깨를 재배한 농민은 “평년작은 한 것 같다”면서도 “수매가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 ‘추분’인 23일 경북 예천군 지보면 마전리의 공터에서 한 농민부부가 햇볕에 잘 말린 참깨를 풍구에 넣어 이물질 등을 골라내는 정선 작업을 하고 있다. 약 1,200평의 밭에서 참깨를 재배한 농민은 “평년작은 한 것 같다”면서도 “수매가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 ‘추분’인 23일 경북 예천군 지보면 마전리의 공터에서 한 농민부부가 햇볕에 잘 말린 참깨를 풍구에 넣어 이물질 등을 골라내는 정선 작업을 하고 있다. 약 1,200평의 밭에서 참깨를 재배한 농민은 “평년작은 한 것 같다”면서도 “수매가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 ‘추분’인 23일 경북 예천군 지보면 마전리의 공터에서 한 농민부부가 햇볕에 잘 말린 참깨를 풍구에 넣어 이물질 등을 골라내는 정선 작업을 하고 있다. 약 1,200평의 밭에서 참깨를 재배한 농민은 “평년작은 한 것 같다”면서도 “수매가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 ‘추분’인 23일 경북 예천군 지보면 마전리의 공터에서 한 농민부부가 햇볕에 잘 말린 참깨를 풍구에 넣어 이물질 등을 골라내는 정선 작업을 하고 있다. 약 1,200평의 밭에서 참깨를 재배한 농민은 “평년작은 한 것 같다”면서도 “수매가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Tag
#참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