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청년농업인 육성·지원 방안 모색
전북도, 청년농업인 육성·지원 방안 모색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09.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삼락농정 농민정책분과 포럼 개최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전라북도는 지난 23일 NH농협은행 전북지역본부 대강당에서 ‘2019년 삼락농정 농민정책분과 포럼’을 개최해 청년농업인 육성·지원 방안과 애로사항 해결을 모색했다.

포럼 발제자인 마상진 농촌경제연구원 박사는 ‘청년농업인 육성 정책 현황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국내·외 청년농 육성 사례, 정부 청년창업농 정책 성과와 향후 과제를 중심으로 새로운 농업의 주체로서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을 선도할 청년농업인 육성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창농 단계별·유형별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통한 청년 창업농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김선구 전북도 농업인육성팀장은 삼락농정 농민정책분과 위원회와 청년농업인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건의사항을 바탕으로 청년농업인 육성 시책을 발표했으며, 향후 실효성 등을 검토해 연차적으로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지정토론은 김중기 전북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배달승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 사무처장, 이훈구 한국농업경영인 전라북도연합회 부회장, 청년창업농 대표자 등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토론에선 청년창업농 영농정착금 지원, 정책자금 지원 등 정부 청년농 지원사업과 전북도 차원에서 진행하는 신규 시책 사업, 농촌 현장 청년농민의 애로·건의사항에 대한 다양한 의견 제시가 이뤄졌다.

특히 정부 지원책과 별도로 추진되는 전북도 청년농업인 지원 시책에 대한 많은 관심이 확인됐으며, 전북도는 토론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보완·반영하고 구체화해 2020년도부터는 사업을 시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종필 농업정책과장은 “전라북도 삼락농정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가기 위해서는 농촌에 젊은 농업인들의 유입과 정착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정부 차원의 청년농업인 육성 정책과 함께 이를 보완하고 실질적으로 농촌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 나겠으며, 특히 영농 초기 안정적 정착을 위해 진입장벽을 해소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