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지역 상황 맞게 설계해야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지역 상황 맞게 설계해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9.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경연,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개선방향 토론회 열어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참여마을 주민들이 프로그램 운영 시 지역 특성을 고려한 운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30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 농경연) 주최로 충남 홍성군 오누이친환경마을협동조합 회의실에서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의 과제와 개선 방향’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엔 현재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5개 마을 주민들이 향후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올해 9월 현재 충남 보령시와 홍성군, 경북 문경시와 상주시, 전남 함평군 등 5개 지자체에 속한 일부 마을들이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에 참여 중이다. 해당 마을 주민들은 공통적으로 지역 상황에 맞는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 주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매뉴얼 개발,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한 지원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문한 보령 장현마을 이장은 “현재 프로그램 관리감독은 마을 모니터링 조장들의 주관적 판단만으로 진행되는 상황이기에, 객관적 모니터링 체계를 기반으로 하는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성군에선 홍동면 문당리와 장곡면 도산2리 주민들이 올해 초부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정영환 홍성 젊은협업농장 반장은 최근 해당지역 주민들이 시작한 ‘홍성군 홍동저수지 수계의 농업환경 보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는 문당리와 도산2리에 접하고 있는 홍동저수지 일대의 환경 정비 및 농사방식 변경(경운횟수 줄이기, 제초제와 살충제 안 쓰기, 비료사용처방서에 따른 비료 사용 등)을 통해 수계 일대 친환경농업을 강화하겠다는 활동이다.

정 반장은 “향후 사업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주민 역량강화 교육과 명확한 매뉴얼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정호 함평 백년마을 이장은 “각 마을 상황에 맞는 프로그램 개발과 친환경농업 지원 확대, 프로그램이 마을소득 강화와 연계되는 방안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윤형환 문경 희양산마을 총무 또한 친환경농업 실천농가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사업 시행 지연으로 인한 차질과 사업 전담 인력 부족, 주민과 농식품부·지자체·유관기관 간 사업에 대한 이해가 다름으로 인한 혼선 등도 문제”라 지적했다.

성 이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사업 목적을 구체화하는 사업 설명회와 함께, 매년 지역주민 평가회를 통해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동범 상주 상서공동체 이장은 “주민들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할 수 있는 유연한 제도 운영, 프로그램을 통한 소득 증대 모델 발굴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개선점이 적지 않음에도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은 지역 주민들의 농업 방식 변화에 많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프로그램 참여 마을 공통으로 주민들의 제초제 사용 감소, 농지 일대 생태환경 보전, 비료 사용량 조절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무엇보다 프로그램 참여 마을주민들의 친환경농업 실천의지가 높아, 정부와 지자체의 체계적 지원이 강화된다면 농업생태환경 보전 측면에서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