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이 살아야 두루미가 산다
논이 살아야 두루미가 산다
  • 정경숙 기자
  • 승인 2019.09.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 회의
전국서 두루미 보호 머리 맞대

[한국농정신문 정경숙 기자]
 

지난달 22일~24일 순천만 습지센터에서 순천시 주최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 회의'가 열렸다.
지난달 22일~24일 순천만 습지센터에서 순천시 주최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 회의'가 열렸다.

지난달 22~24일 순천만 습지센터에서 순천시 주최로 ‘한반도 두루미 네트워크 회의’가 열렸다. 월동하는 두루미류 개체수는 늘어나는 반면에 월동지는 줄어드는 상황에서 어떻게 두루미류를 보호할 것인가가 집중 논의됐고, 문제 해결을 위한 TF팀이 결성됐다.

‘한반도 두루미 서식 현황’에 대한 기조 강연의 핵심내용은 다음과 같다. 두루미류는 해방 전까지 한반도 곳곳에 분포했으나, 6.25전쟁과 이후 산업화로 서식지가 급속하게 파괴됐다. 상대적으로 덜 훼손된 지역에 집중돼, 현재 두루미와 재두루미는 접경지역 중에서도 특히 철원에, 흑두루미는 순천만에 몰린다. 이 지역의 서식지 관리방안이 두루미의 생존여부를 가름한다.

각 지역에서 온 활동가들도 공통적으로 서식지 축소와 집중화에서 오는 위기를 토로했다. 최종수 철원두루미협의체 부회장은 ‘농부와 두루미가 공생하는 마을, 철원’이라는 주제로 지난 3년간 농민들이 펼쳐온 서식지 보전활동사례를 발표했다. 겨울무논 조성, 우렁이 먹이주기, 샘물받이 유지와 관리 등의 활동으로 두루미류 월동개체수가 크게 늘어났으나 이후 관리가 문제라는 내용이었다. 대체작물 재배로 논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으며, 70%이상의 논이 외지인 소유라 민간인통제구역에서 해제되면 급속도로 개발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시급한 대책마련을 호소했다.

다양하게 논의된 내용 가운데 이수동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의 제언이 주목받았다. 정책 입안자들이 논을 경작지 또는 개발대상지가 아닌 다양한 생물이 사는 ‘습지’로 보는 인식의 전환을 요구했다. 두루미류가 서식하는 영역을 ‘관리권역’으로 설정하고, 핵심 쉼터와 먹이터는 ‘보호지역’으로 지정해 중장기 관리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골자다.

논의 유지를 위해 다양한 농민 지원정책을 시행할 것도 주장했다. 예로 ‘생물다양성관리계약’ 대상과 지원금을 확대할 것, 논 타작물재배지원책과 쌀 소득보전직불제 검토와 수정, 경관보전직불제 신설 등을 제안했다. 동시에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자연환경보전법」등 관련 법을 개정해 논을 제도적으로 보호할 방안도 제시했다.

참가자들은 연대와 협력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각 서식지간 NGO네트워크를 결성했다. 철원군·연천군·파주시·강화군·고양시·김포시·순천시·서산시·구미시·창원시 등이 참여했으며, 각 NGO는 지방자치단체 간 네트워크 결성도 추진해 양자가 협력하는 체계를 갖추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