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소식] 배추 정식 전 ‘모두랑’으로 뿌리혹병 방제하세요!
[업체소식] 배추 정식 전 ‘모두랑’으로 뿌리혹병 방제하세요!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8.2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모두랑 액상수화제. 팜한농 제공
모두랑 액상수화제. 팜한농 제공

김장배추 파종이 한창인 최근 팜한농(대표이사 이유진)이 지난해 뿌리혹병 피해를 입었거나 이어짓기를 한 지역의 경우 뿌리혹병 내병성 품종 선택 및 정식 전 예방 방제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뿌리혹병에 감염되면 배추 뿌리에 혹이 생기면서 잔뿌리 성장을 막기 때문에 배추가 말라죽게 된다. 병원균이 7~10년간 토양에 생존하므로 지속적으로 피해를 주고, 정식 후 30일 내 감염될 경우 대부분 수확조차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또 결구기 이후 감염될 경우 수확은 가능하나 수확량이 현저히 줄어들어 피해가 극심하다.

이에 팜한농은 뿌리혹병 방제를 위한 전문약제로 ‘모두랑’ 액상수화제를 추천했다. 팜한농에 따르면, 모두랑 액상수화제는 △무인항공기 방제 △액상노즐 사용 △동력분무기 살포 등 상황에 따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배추 정식 전 모두랑을 처리하면 병원균의 포자 발아, 부착, 침입 등 뿌리혹병이 발병하는 모든 단계에 작용해 예방효과가 뛰어나다.

팜한농 관계자는 “자사 제품 모두랑은 액상형 제품으로 분진이 발생하지 않으며, 약효가 약 14일까지 지속된다. 또 비에 잘 씻기지 않기 때문에 살포 후 비가 내려도 걱정이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