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광역급식지원센터, 민·관 협치 없이는 무용지물
전북 광역급식지원센터, 민·관 협치 없이는 무용지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8.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전라북도에서 광역친환경공공급식지원센터 설립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현재 ‘전라북도 공공급식 로컬푸드 공급확대 방안’에 따라 전북 광역친환경학교(공공)급식센터(가칭) 설립 계획을 추진 중이다. 도는 광역센터를 설립해 급식 공급 친환경농산물을 전량 계약재배하고, 광역센터에서 시·군 학교급식지원센터의 친환경농산물 부족분 수급과 수도권 시장개척, 운송, 계약관리 등의 업무를 맡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현재 사업대상을 공모 중이며, 올해 안에 출범될 예정이라 한다.

지난 20일엔 공공급식을 비롯한 지역먹거리 문제에 대해 전북 시민사회가 ‘지속가능한 먹거리연대를 위한 대화마당’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지역 푸드플랜이 유통정책으로만 그쳐선 안 된다는 데 동의했다. 진헌극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상임대표는 “그 동안 행정단위 중심으로 푸드플랜 사업을 계획·추진해 온 과정에서 푸드플랜은 유통정책으로만 그친 바 있다”며 “푸드플랜은 어디까지나 지역민이 중심이 돼야 하고, 행정은 그에 대한 지원을 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이와 함께 먹거리 정책을 유통 관점 뿐 아니라 교육·복지·환경·도농교류 등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푸드플랜의 일익을 담당할 공공급식지원센터도 민·관 협치로 만들어가야 함에도, 전북 광역센터의 경우 준비 과정에서 협치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들이 제기된다. 조성근 전북친환경농업인연합회 사무처장은 “그 동안 광역센터 건립 건을 비롯한 공공급식 정책에 있어 전북도는 시민사회와 제대로 된 논의를 진행한 적이 없었다”며 “향후 지속적인 민·관 협의를 통해 지역 농민들의 입장이 반영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