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채소류 사전면적조절 추진
농식품부, 채소류 사전면적조절 추진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8.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정부가 주요 채소류를 대상으로 사전면적조절을 추진한다. 지난 6월 전남 무안군 현경면 들녘에서 한 농민이 양파를 수확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정부가 주요 채소류를 대상으로 사전면적조절을 추진한다. 지난 6월 전남 무안군 현경면 들녘에서 한 농민이 양파를 수확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채소류 수급불안과 가격폭락이 만성화됨에 따라 올겨울~내년에 생산되는 주요 채소류를 대상으로 생산단계 이전부터 재배면적 조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8월은 제주도를 필두로 겨울작목의 파종과 정식이 차례로 시작되는 시기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에 따르면 주요 채소류의 차기작형 재배의향면적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조생양파·겨울무·겨울배추·마늘 재배의향면적은 평년수준 이상이다.

농경연은 재배면적을 5% 줄일 경우 겨울배추 3.5%, 겨울무 2.9%, 양파 5%, 마늘 4.1%의 농가소득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사후수급대책에 번번이 실패했던 터라 농식품부는 최근 사전 면적조절 방침에 골몰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지자체·농협 등과 함께 위와 같은 조사결과를 농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전달하면서 지역별 면적조절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적정 재배면적 유지가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의 근본적 대책인 점을 각 생산주체가 인식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농가들도 지자체·농협과 적극 협력해 적정 재배면적 확보에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14일 제주를 시작으로 주요 채소류 주산지를 순회하며 재배면적조절 협의회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농민들과의 대화가 순조롭게 풀리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올해의 실패한 수급조절에 대해 농식품부가 책임을 방기함으로써 농민들의 신망을 많이 잃은 상태고, 재배면적 사전조절을 위한 적절한 유도책도 아직은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4일 제주에서 열린 회의에선 농식품부의 무책임을 질타하는 농민들의 목소리가 쏟아지기도 했다.

남종우 전국양파생산자협회장은 “재배면적을 줄이긴 줄여야 하는데 그에 앞서 농민들에게 마땅한 대안이 제시돼야 한다. 양파를 줄인다고 보리나 대파를 심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작목전환 자체가 힘든데 휴경보상이나 지자체 권한확대 등 산지의 요구는 듣지 않고 면적을 줄이자고만 하고 있다”고 답답해했다.

농식품부 재배면적조절 협의회는 전남(20일)·경남(22일)·전북(23일)·경북(26일)·충남(30일)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날짜는 사정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