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화상병, 작업자·묘목에 의한 전파 유력”
“과수화상병, 작업자·묘목에 의한 전파 유력”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8.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전문가 토론회 개최
발생 및 역학조사 현황 공유
진단·연구개발 방향 논의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농촌진흥청이 내년부터 과수화상병 종합방제체계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은 확진 판정을 받은 과수원에서 매몰작업을 완료한 모습이다. 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이 내년부터 과수화상병 종합방제체계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은 확진 판정을 받은 과수원에서 매몰작업을 완료한 모습이다. 농촌진흥청 제공

 

과수화상병 방제 연구를 시작하기에 앞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농진청)과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 경기농기원)이 농업 현장 내 문제점을 점검하고 이전의 연구결과를 종합하기 위한 토론회를 지난 8일 개최했다.

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농진청 및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관이 참석한 이날 토론회에선 국내외 발생·방제 및 역학조사 현황 등을 공유하고 향후 과수화상병 진단 및 연구개발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국내 발생 상황에 대해 발표한 홍성준 농진청 재해대응과 농업연구사는 “올해 과수화상병은 6월 중하순 충북 제천과 충주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신규 발생지는 충북 음성과 경기 연천·파주·이천·용인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5년에서 2017년까지는 경기 안성과 충남 천안의 배 과수원을 중심으로 발병했으나 2018년부턴 충북 제천과 충주 등의 사과 과수원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며 “현재 치료제가 없어 사전 예방약제를 살포하고 있으며, 등록약제는 항생제와 동제, 미생물제, 생장조절제 등 19종이다. 약제효과 제고를 위한 사전약제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성진 농림축산검역본부 식물방제과 검역관은 국내 과수화상병 역학조사 현황을 발표했다. 이 검역관은 “2015년 첫 발생 이후 현재까지의 역학조사 결과 주로 작업자에 의해 근거리나 인근 지역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충북 충주는 고령화 및 일손 부족으로 당일 여러 과수원을 순회하는 작업단이 적화·적과를 실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체 작업이 주를 이루는 지역에 비해 발병율이 높았다”고 밝혔다.

반면 “경기 연천과 파주는 과수화상병 주발생지역과 약 100km 이상 떨어져 있고 자가 전정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작업자에 의한 전파 가능성은 낮다. 강원 원주 등과 마찬가지로 묘목을 통해 병원균이 이동했을 걸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관련해 농진청은 올해부터 간이 격리시설을 활용해 발생지역 정밀·심층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단기과제로 발생 요인과 예방약제 약효 심층 분석, 해외 방제체계 및 기술 도입 등을 추진하며, 세부계획을 수립해 2020년부터 △예측모형 개발 및 확산경로 추적 △종합방제체계 개발 △저항성 품종 개발 등의 중장기 과제에 착수한다.

한편 지난 6일 농진청이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2.3ha 규모의 배 과수원을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 이에 6일 기준 국내 총 177농가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으며 그 면적은 123.8ha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의 경우 지난해 보다 발생 면적이 크게 늘었으며, 신규로 발생된 지역이 많아 발병 범위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