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폐기 해도 가격 오를 거라 기대 안 해” … 무밭 갈아엎은 농부
“산지폐기 해도 가격 오를 거라 기대 안 해” … 무밭 갈아엎은 농부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8.12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마늘에 이어 무까지 가격이 대폭락하자 채소가격 안정을 위해 산지폐기가 논의되는 가운데 12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척천리의 한 무밭에서 김남일(46)씨가 올해 농사지은 무밭 3,000평을 자체폐기한 후 남은 짐을 정리하고 있다. 김씨는 “산지폐기를 해도 가격이 오를 거라 기대하지 않는다”며 “돈 들여 작업해도 생산비마저 안 나오는 상황이라 아예 수확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파, 마늘에 이어 무까지 가격이 대폭락하자 채소가격 안정을 위해 산지폐기가 논의되는 가운데 12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척천리의 한 무밭에서 김남일(46)씨가 올해 농사지은 3,000평을 자체폐기한 후 남은 짐을 정리하고 있다. 김씨는 “산지폐기를 해도 가격이 오를 거라 기대하지 않는다”며 “돈 들여 작업해도 생산비마저 안 나오는 상황이라 아예 수확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현재 서울 가락시장 무 경매가는 7,000~9,000원선으로 농민들이 말하는 최저 생산비 1만2,000원 수준에도 한참 못 미치고 있다.
1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간평리의 한 들녘에 폐기된 무들이 악취를 풍기며 썩어가고 있다. 한승호 기자
1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간평리의 한 들녘에 폐기된 무들이 악취를 풍기며 썩어가고 있다. 한승호 기자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양파, 마늘에 이어 무까지 가격이 대폭락하자 채소가격 안정을 위해 산지폐기가 논의되는 가운데 12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척천리의 한 무밭에서 김남일(46)씨가 올해 농사지은 3,000평을 자체폐기한 후 남은 짐을 정리하고 있다. 김씨는 “산지폐기를 해도 가격이 오를 거라 기대하지 않는다”며 “돈 들여 작업해도 생산비마저 안 나오는 상황이라 아예 수확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현재 서울 가락시장 무 경매가는 7,000~9,000원선으로 농민들이 말하는 최저 생산비 1만2,000원 수준에도 한참 못 미치고 있다.

Tag
#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