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자주와 평화’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자주와 평화’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9.08.1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민족통일대회·자주통일 농민결의대회 열린다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추진위원회의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대표자들이 국민들의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추진위원회의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대표자들이 국민들의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전 국민적인 항일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가운데, 민족의 자주정신을 밝히고자 하는 시민들의 결속이 올해 광복절에도 이어진다.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추진위원회(추진위)’는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5일 열릴 민족통일대회와 평화손잡기에 참여를 호소하는 한편 주한 미 대사관에 면담을 촉구했다. 현재 추진위에는 전국농민회총연맹(의장 박행덕),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 한국가톨릭농민회(회장 정한길), 환경농업단체연합회(회장 곽금순) 등 농민단체들을 비롯해 699개의 시민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은 “광복은 아직도 완성되지 않았으며, 한반도의 통일이 이뤄진 뒤에야 광복이 완성되는 것”이라며 “뜻 깊은 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해 우리는 올해도 계획을 세웠다. 광복절의 뜻을 다함께 챙기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아베정권이 무역 규제를 통해 경제적으로 도전하고 있다. 일본뿐만 아니라 미국 등 주변이 모두 우리를 조여 오고 있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8.15를 더욱 뜻 깊게 보냄으로 인해 활력을 되찾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한편 추진위는 대회 당일 미국대사관을 둘러싸는 평화손잡기 행사 및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신조 일본총리를 규탄하는 항의행동을 계획했으나 경찰은 ‘대사관 기능과 안녕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모두 제한했다. 추진위는 해당 통고처분에 대한 취소소송 및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제출한 상태다.

추진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광복 74주년 8.15를 맞으며 무엇보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힘만이 우리 운명을 개척하는 유일한 힘임을 절감하고 있다”라며 “광복 74주년의 시대정신이자, 우리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인 ‘자주와 평화’를 위해 함께 손잡자. 완전한 독립, 평화, 번영의 미래를 국민의 힘으로 만들어가자”고 국민들을 향해 호소했다.

한편 농민들은 15일 14시 경 국민과함께하는농민의길 주최로 광화문 인근에서 ‘자주통일 농민결의대회’를 개최한 뒤 민족통일대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