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마천농협, 조직적 비리로 몸살
지리산마천농협, 조직적 비리로 몸살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08.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년 간 전 조합장과 임직원 결탁
비대위 구성·농식품부에 감사 청구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지리산마천농협에서 벌어진 조직적 비리와 관련 조합원 350명으로부터 위임을 받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특별감사를 청구했다.
지리산마천농협에서 벌어진 조직적 비리와 관련 조합원 350명으로부터 위임을 받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특별감사를 청구했다.

경남 함양의 지리산마천농협에서 전직 조합장과 임직원이 결탁한 조직적 비리 혐의가 드러나며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해 5월 지리산마천농협 외부 감사에서 구매계 직원이 전산을 조작해 1억2,500만원을 횡령한 사건이 발각됐고, 이후 전 조합장의 재임기간인 16년 동안 구매계, 판매계, 가공사업소, 총무부서 등 전 분야에서 수억원대의 횡령과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 조성이 벌어졌다는 게 조합원들의 주장이다.

이들에 의하면 전 조합장과 임원은 물론, 직원들까지 전부 조사를 받았다. 실제로 지난 5월과 6월 등 세 차례에 걸쳐 경남도경찰청이 압수수색에 나섰고, 지난 3월 선거에서 새 조합장이 들어선 이후 현재까지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음에도 새 조합장을 비롯해 누구 하나 속 시원히 설명해주는 임직원이 없었다는 게 조합원들의 전언이다. 결국 지난 6월 12일 농협의 영농회장을 겸임하는 마천면 이장 23명을 주축으로 지리산마천농협의 경영정상화와 관련자 처벌을 위한 ‘조합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구성했다.

비대위원장을 맡은 여중년 마천면이장협의회장은 “새 조합장이 비대위를 인정하지 않으며 대의원총회를 통해 새 비대위를 꾸리겠다고 하고, 실제로 꾸렸지만 아무런 활동이 없었다”며 “조합원들이 상황을 소상히 알고 싶어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결국 기존 비대위는 조합원 350명의 위임을 받아 지난 2일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림축산식품부에 특별감사를 청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농민조합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농협의 재산을 잘 관리해야 할 간부직원과 전 조합장이 횡령과 비리·회계허위조작 등을 통해 농협을 종합 비리백화점으로 전횡했다. 한마디로 생선가게를 통째로 고양이에게 맡긴 격”이라고 성토했다.

비대위는 향후 관련자를 경찰에 형사고발하고 민사상 손해배상의 책임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