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농민들 "마늘 전량 수매 실시하라!"
고령농민들 "마늘 전량 수매 실시하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7.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고령시장 상설무대에서 열린 ‘농산물값 폭락 대책 촉구, 문재인정부 농정파탄 규탄 고령군 농민생산자대회’에서 농민들이 마늘 전량 수매 및 가격폭락 농산물의 최저생산비 보전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농민들은 “정부의 마늘 가격안정 추가 대책은 수급대책이라기보다는 마늘값 폭락의 책임을 농민과 농협에 떠넘기는 것”이라며 “농가 보유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추가 수급안정 대책으로 오늘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수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9일 오전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고령시장 상설무대에서 열린 ‘농산물값 폭락 대책 촉구, 문재인정부 농정파탄 규탄 고령군 농민생산자대회’에서 농민들이 마늘 전량 수매 및 가격폭락 농산물의 최저생산비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농민들은 “정부의 마늘 가격안정 추가 대책은 수급대책이라기보다는 마늘값 폭락의 책임을 농민과 농협에 떠넘기는 것”이라며 “농가 보유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추가 수급안정 대책으로 오늘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수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9일 오전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고령시장 상설무대에서 열린 ‘농산물값 폭락 대책 촉구, 문재인정부 농정파탄 규탄 고령군 농민생산자대회’에서 농민들이 마늘 전량 수매 및 가격폭락 농산물의 최저생산비 보전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농민들은 “정부의 마늘 가격안정 추가 대책은 수급대책이라기보다는 마늘값 폭락의 책임을 농민과 농협에 떠넘기는 것”이라며 “농가 보유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추가 수급안정 대책으로 오늘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수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9일 오전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고령시장 상설무대에서 열린 ‘농산물값 폭락 대책 촉구, 문재인정부 농정파탄 규탄 고령군 농민생산자대회’에서 농민들이 마늘 전량 수매 및 가격폭락 농산물의 최저생산비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농민들은 “정부의 마늘 가격안정 추가 대책은 수급대책이라기보다는 마늘값 폭락의 책임을 농민과 농협에 떠넘기는 것”이라며 “농가 보유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추가 수급안정 대책으로 오늘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수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29일 오전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고령시장 상설무대에서 열린 ‘농산물값 폭락 대책 촉구, 문재인정부 농정파탄 규탄 고령군 농민생산자대회’에서 농민들이 마늘 전량 수매 및 가격폭락 농산물의 최저생산비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농민들은 “정부의 마늘 가격안정 추가 대책은 수급대책이라기보다는 마늘값 폭락의 책임을 농민과 농협에 떠넘기는 것”이라며 “농가 보유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추가 수급안정 대책으로 오늘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수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Tag
#마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