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농, 소비확대‧환경규제에 근본적 대응해야”
“낙농, 소비확대‧환경규제에 근본적 대응해야”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7.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농정책연구소, 제1차 연구위원회 개최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지속가능한 낙농을 위해서는 유제품 생산 장려 및 소비 확대를 위한 정책과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지난 25일 서울 서초동 제1축산회관에서 2019년도 제1차 연구위원회를 개최했다. 회의에 모인 농축산 학계 전문가들은 낙농 관련 현안과 2018년도 연구조사 실적 및 2019년도 주요 사업계획을 보고받고 연구소 활동에 대해 논의‧자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2026년 유제품 관세 완전철폐를 앞둔 가운데 국내 낙농기반 유지를 위해서는 매년 급증하는 치즈 소비량의 일정부분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연구위원들은 선진국가의 낙농시스템인 전국단위쿼터제의 도입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치즈를 중심으로 국산 유제품 생산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적인 방안 마련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주 소비계층인 유아 및 청소년 인구가 감소하고 있어 근본적인 우유 소비대책과 안티밀크에 대한 조직적 대응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또 최근 심화되고 있는 축산 환경규제에 대한 심층 토론을 통해 미허가축사 적법화, 퇴비 부숙도 기준 도입에 대한 심각성을 공유했다. 낙농을 넘어 축산업계 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가축분뇨에 대한 접근방식을 단순 처리가 아닌 축산업의 공익적 기능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경종농가와의 순환농업 시스템을 정책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조석진 소장은 연구위원들에게 “지속가능한 낙농을 위해서는 환경문제 해결과 낙농제도 개혁, 치즈를 중심으로 한 국산유제품 생산 장려 대책이 시급하다. 낙농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 활동을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