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 환경감시에 두 팔 걷은 여성농민들
충남 당진 환경감시에 두 팔 걷은 여성농민들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9.07.21 1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당진 대기오염 엄마감시단이 지난 19일 발족하며 대기오염을 반드시 막겠다는 의미의 상징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당진 대기오염 엄마감시단이 지난 19일 발족하며 대기오염을 반드시 막겠다는 의미의 상징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당진시 여성농민회와 여성단체들이 지난 12일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 대기오염 엄마감시단(준)’ 발족을 알렸다.

충남 당진시는 대규모 석탄화력발전소와 고로제철소에서 중금속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까닭에 시민들의 성토가 이어진 바 있다. 최근엔 현대제철에서 배출한 시안화수소 등이 문제가 됐다.

이들은 “농작업을 하는 농민들이 폐암 등의 위협을 받고, 내 아이를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 속에서 키울 수 없어 직접 측정기를 구입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윤숙 당진시여성농민회장은 “농사짓는데 환경이 제일 중요하다. 특히 친환경농업을 하는 농민들은 엄청난 피해를 보고 있는데 정부나 오염물질 발생 업체가 외면하고 있어 지역의 여성단체와 여성농민회가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박은자 당진시여성농민회 정책실장도 “당진의 공기와 물, 토양까지 모두 오염돼가고 있는데도 정부나 당진시는 그 어떤 대책도 없이 산업폐기물소각장을 허가해주고 있어 더 이상 앉아서 당할 수만은 없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당진에서 환경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현대제철은 굴뚝자동측정기기(TMS) 부착 사업장으로 5년 간 배출허용기준 초과 대기오염물질 배출 부과금이 16억원이 넘고 있어 전체 TMS기기 부착 사업장의 부과금 중 절반을 넘는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감시단은 앞으로 당진시 모든 여성들에게 환경감시교육은 물론 전체 여성단체로 감시단을 확대하고 당진시농민회와 함께 대기환경 개선 시민촛불집회와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22 16:39:12
우리나라를 지금껏 발전시킨 철강기업을 공격하나? 쓸모없고 도움도않되는 세금만 빼먹는 찌꺼기들 지방,환경,시민단체.충남도 지들이 뭔데 망하게하려는거지? 미세먼지와 오염 주범인 중국에겐 말한마디못하고, 진짜 환경을 파괴시키는 자동차매연은 왜 모른척 외면하는가? 그리고 왜? 하필 돈많은 제철소를 상대로 죽자고 덤비는가? 오염물질배출량도 미미하다 밝혀진것을???
고로 중단라는 기업에 치명적인 협박거리를 창으로삼아 어떻게든 돈을 받아먹어보려하는가??
최근 부산에 중국철강까지 들이고 국내철강 망하게하려는 문씨정부의 계략인가?뒷돈이라도 받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