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값이야, 헐값”
“헐값이야, 헐값”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7.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매장 전면에 마련된 전광판에 농민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마늘 경락가가 게시됐다. 대서종 마늘 상품 1kg 1,650원. 중품과 하품은 1,300원선을 밑돌았다. 이날도 마늘 가격은 1,000원대에 머물렀다. kg당 2,300원의 정부수매가가 발표됐지만 경락가는 좀체 오를 기미가 없었다. 마늘 시세는 벽에 못 박은 것처럼 꿈쩍도 하지 않았다.차곡차곡 쌓인, 마늘 20kg가 담긴 붉은 망에 기대어 경락가를 지켜보던 한 농민이 주름이 도드라진 두 손으로 맨 얼굴을 쓸어내렸다. 경매장 밖으로 발길을 옮겼다. 옷을 뒤적이더니 담배를 꺼내 불을 붙였다. 담배 연기가 덧없이 흩어졌다. 농민은 말없이 한참을 그대로 서 있었다. 경남 창녕군 장마면에서 온 윤명효(84)씨였다.“혹시나 해서 나왔지. 허나 역시나네. 말도 안 돼. 헐값이야, 헐값.” 그는 손사래를 쳤다. 말문이 막힌 듯 길게 말하지 않았다. 오전 11시에 시작된 경매는 얼마 못 가 중단됐다. 경락가가 너무 터무니없다는 이유였다. 이날 오전 경매는 그렇게 끝났다. 어수선한 마음에 농민들은 경매장을 쉬이 떠나지 못했다. 자식 같은 마늘더미 주위를 서성거렸다. 지난 8일 창녕농협 공판장에서였다.
경매장 전면에 마련된 전광판에 농민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마늘 경락가가 게시됐다. 대서종 마늘 상품 1kg 1,650원. 중품과 하품은 1,300원선을 밑돌았다. 이날도 마늘 가격은 1,000원대에 머물렀다. kg당 2,300원의 정부수매가가 발표됐지만 경락가는 좀체 오를 기미가 없었다. 마늘 시세는 벽에 못 박은 것처럼 꿈쩍도 하지 않았다.차곡차곡 쌓인, 마늘 20kg가 담긴 붉은 망에 기대어 경락가를 지켜보던 한 농민이 주름이 도드라진 두 손으로 맨 얼굴을 쓸어내렸다. 경매장 밖으로 발길을 옮겼다. 옷을 뒤적이더니 담배를 꺼내 불을 붙였다. 담배 연기가 덧없이 흩어졌다. 농민은 말없이 한참을 그대로 서 있었다. 경남 창녕군 장마면에서 온 윤명효(84)씨였다.“혹시나 해서 나왔지. 허나 역시나네. 말도 안 돼. 헐값이야, 헐값.” 그는 손사래를 쳤다. 말문이 막힌 듯 길게 말하지 않았다. 오전 11시에 시작된 경매는 얼마 못 가 중단됐다. 경락가가 너무 터무니없다는 이유였다. 이날 오전 경매는 그렇게 끝났다. 어수선한 마음에 농민들은 경매장을 쉬이 떠나지 못했다. 자식 같은 마늘더미 주위를 서성거렸다. 지난 8일 창녕농협 공판장에서였다.
마늘가격이 좀체 오를 기미가 없는 가운데 지난 8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송진리의 한 마늘농가 작업장에 마늘만 덩그러니 놓여 있다. 인건비라도 아끼고자 마늘 작업을 중단한 김창수씨는 “2,300원의 정부 수매가가 발표됐지만 마늘 시세는 여전히 그대로다”라며 “이개호 장관은 자신이 말한 (수매가) 2,500원도 못 지키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늘가격이 좀체 오를 기미가 없는 가운데 지난 8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송진리의 한 마늘농가 작업장에 마늘만 덩그러니 놓여 있다. 인건비라도 아끼고자 마늘 작업을 중단한 김창수씨는 “2,300원의 정부 수매가가 발표됐지만 마늘 시세는 여전히 그대로다”라며 “이개호 장관은 자신이 말한 (수매가) 2,500원도 못 지키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8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예리의 한 마늘농가에서 망에 담을 마늘을 갈무리하고 있는 농민들 모습 뒤로 가격이 떨어져 아직 팔지 못한 양파 더미가 수북이 쌓여 있다.
지난 8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예리의 한 마늘농가에서 망에 담을 마늘을 갈무리하고 있는 농민들 모습 뒤로 가격이 떨어져 아직 팔지 못한 양파 더미가 수북이 쌓여 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경매장 전면에 마련된 전광판에 농민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마늘 경락가가 게시됐다. 대서종 마늘 상품 1kg 1,650원. 중품과 하품은 1,300원선을 밑돌았다. 이날도 마늘 가격은 1,000원대에 머물렀다. kg당 2,300원의 정부수매가가 발표됐지만 경락가는 좀체 오를 기미가 없었다. 마늘 시세는 벽에 못 박은 것처럼 꿈쩍도 하지 않았다.

차곡차곡 쌓인, 마늘 20kg가 담긴 붉은 망에 기대어 경락가를 지켜보던 한 농민이 주름이 도드라진 두 손으로 맨 얼굴을 쓸어내렸다. 경매장 밖으로 발길을 옮겼다. 옷을 뒤적이더니 담배를 꺼내 불을 붙였다. 담배 연기가 덧없이 흩어졌다. 농민은 말없이 한참을 그대로 서 있었다. 경남 창녕군 장마면에서 온 윤명효(84)씨였다.

“혹시나 해서 나왔지. 허나 역시나네. 말도 안 돼. 헐값이야, 헐값.” 그는 손사래를 쳤다. 말문이 막힌 듯 길게 말하지 않았다. 오전 11시에 시작된 경매는 얼마 못 가 중단됐다. 경락가가 너무 터무니없다는 이유였다. 이날 오전 경매는 그렇게 끝났다. 어수선한 마음에 농민들은 경매장을 쉬이 떠나지 못했다. 자식 같은 마늘더미 주위를 서성거렸다. 지난 8일 창녕농협 공판장에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