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전념’ 스마트 축산 시범단지 만든다
‘생산 전념’ 스마트 축산 시범단지 만든다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7.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인근 주민의 민원이 빈번하고 축사 노후정도가 심한 축산밀집지역 3곳에 대해 스마트 축산 ICT(정보통신기술) 시범단지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농식품부)는 올해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사업에 신청한 4개 시·군 가운데 경북 울진군, 강원 강릉시, 충남 당진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참여 규모는 울진군 한우 26농가 2,600마리, 강릉시 돼지 10농가 2만마리, 당진시 젖소 10농가 1,000마리로, 축사가 오래된 중소규모 농가가 밀집한 지역들이다. 농식품부는 축산 분뇨·악취, 질병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축산 발전모델을 제시하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해당 사업 예산 79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시범대상으로 선정된 3개 지역에 내년까지 부지 평탄화 및 도로·용수·전기 등 기반시설 조성 공사비 53억원을 지원하고 2021년까지 스마트 축사 모델 성공사례를 개별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실습교육장 설치비 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설치비는 2021년과 2022년에 축사시설현대화사업과 가축분뇨처리사업 등 기존 정책 사업을 통해 함께 지원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개별농가에는 생산성 향상과 악취·질병 문제 해소가 가능한 스마트 축사 보급을 2018년 1,425호에서 2022년까지 5,750호로 늘리고 개별적 지원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거나 축사가 밀집돼 민원이 많은 지역은 환경친화형 스마트 축산단지로 개편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주 농가들이 악취문제와 가축질병으로부터 벗어나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 안으로 축산업 생산성 향상 및 악취·질병문제를 종합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스마트 축산 중장기 발전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