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맞은 전여농, 이야기마당 펼치다
서른살 맞은 전여농, 이야기마당 펼치다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7.01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농민 권익 향상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전여농 30주년 기념 후원의 밤 ‘여성농민 너른마당’을 개최했다. 무대에 오른 일곱 명의 여성농민들이 투쟁과 실천으로 일궈온 전여농의 지난 30년을 추억하는 이야기마당을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현애자, 김애자, 이정옥, 김미경, 고송자, 선애진, 오은미씨.
여성농민 권익 향상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전여농 30주년 기념 후원의 밤 ‘여성농민 너른마당’을 개최했다. 무대에 오른 일곱 명의 여성농민들이 투쟁과 실천으로 일궈온 전여농의 지난 30년을 추억하는 이야기마당을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현애자, 김애자, 이정옥, 김미경, 고송자, 선애진, 오은미씨.
여성농민 권익 향상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전여농 30주년 기념 후원의 밤 ‘여성농민 너른마당’을 개최했다. 무대에 오른 일곱 명의 여성농민들이 투쟁과 실천으로 일궈온 전여농의 지난 30년을 추억하는 이야기마당을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현애자, 김애자, 이정옥, 김미경, 고송자, 선애진, 오은미씨.
여성농민 권익 향상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전여농 30주년 기념 후원의 밤 ‘여성농민 너른마당’을 개최했다. 무대에 오른 일곱 명의 여성농민들이 투쟁과 실천으로 일궈온 전여농의 지난 30년을 추억하는 이야기마당을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현애자, 김애자, 이정옥, 김미경, 고송자, 선애진, 오은미씨.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여성농민 권익 향상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전여농 30주년 기념 후원의 밤 ‘여성농민 너른마당’을 개최했다. 무대에 오른 일곱 명의 여성농민들이 투쟁과 실천으로 일궈온 전여농의 지난 30년을 추억하는 이야기마당을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현애자, 김애자, 이정옥, 김미경, 고송자, 선애진, 오은미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