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조사료, 농가 만족도 제고해야
국산 조사료, 농가 만족도 제고해야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6.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배농가 소득 낮고 축산농가는 품질에 불만족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정부가 조사료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 마련과 지원을 지속하고 있으나 80%를 상회하는 목표 달성은 요원해 보인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2020년까지 조사료 자급률을 85%로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나 최근 자급률 목표를 올해 81%, 내년 82%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조사료 자급률은 2016년 79.3%, 2017년 75.4%, 지난해 79.8%로 “80% 내외에 머무는 고질적 문제”를 안고 있는 상황이다. 그 이유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계 조사료는 품질이나 수급에 문제가 없다. 다만 수요가 없었던 하계 조사료를 늘리다보니 마찰이 있었다. 국내 조사료는 축산 농가가 자신이 사용할 것을 자가 재배하거나 경종농가가 재배하는데 대부분 하계 조사료가 익숙하지 않고 정보도 없어서 품질이 저조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농식품부가 발표한 지난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평가에 따르면 하계 재배 농가의 기술·농기계 부족, 가뭄·집중호우 등 기상여건 악화로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배농가의 소득이 ha당 지원금 400만원을 포함해도 옥수수 552만원, 사료용벼 471만원에 불과했다. 같은 해 쌀을 재배했을 경우보다 ha당 238만원~319만원 적은 소득이다.

게다가 사일리지로 조제한 후 품질 관리가 어려운 탓에 축산농가는 수분량이 적어 부피가 작고 품질관리도 균일하게 이뤄지는 수입 조사료를 선호하고 있어 자급률 확대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산조사료 생산이 증가하더라도 그것이 곧 자급률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근본적으로는 수요자인 축산농가가 국산 조사료를 선호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숙제가 놓여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매년 교육·홍보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효과가 바로 나타나진 않는다. 결국은 품질 문제가 해결되고 그에 합당한 가격에 제공돼야 자급률이 오를 것”이라며 “지난해에는 자가소비가 아닌 유통을 위해 생산한 하계 조사료에 한해 등급제를 시범 적용했었다. 수분량과 부패를 막는 첨가제만을 기준으로 삼았다면 올해는 이물질 관리 등 세부 평가기준을 마련해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역축협 조합장들은 국산 조사료 이용을 늘리기 위해 볏짚비닐 지원, 유통비·관련 농기계 지원 확대, 품질 제고 등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건의하고 있으며 축산단체는 거의 매년 하반기 조사료 수급 불안이 예상되는 바 수입조사료 쿼터를 조기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농식품부는 국산 조사료 생산·수급 안정을 위해 농가-수요처간 사전판매 계약 후 사업참여 방식으로 유통소비 계획을 전환하고 생산농가의 지도·교육을 강화한다. 또 일반재배와 표준 수확량, 손해평가 방법 차이로 보험가입이 불가능했던 사료용벼와 사료용 옥수수 전용 보험상품을 개발해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